정의화, 청년희망펀드 가입 "사재 2천만원 넣고 급여 20%씩"

[the300]10월2일 국회서 3000명 채용 취업박람회도 주최

정의화 국회의장이 추석 명절을 맞아 23일 서울 양천구 신월동 남부하나센터를 찾아 탈북민들을 격려하고 있다.정 의장은 "장인·장모가 이북출신이어서 명절 때마다 느끼는 외로움을 공감한다"며 "탈북민들이 남한에서 맞이하는 추석은 더욱 따뜻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국회 제공) 2015.9.23/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이 24일 청년희망펀드에 가입, 일시금으로 개인예금 2000만원을 내고 매달 급여 20%를 납입하기로 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의사당 내 농협 국회출장소를 방문, 펀드에 가입하고 "청년희망펀드가 청년 구직자들의 고민을 해소하고 희망을 안겨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청년의 꿈이 나라의 미래를 바꾼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려 있다"고 말했다.

청년희망펀드는 노동시장 구조개혁을 위한 노사정 대타협을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것이다. 펀드 기부금은 청년희망재단(가칭)에 사용될 예정이다.

청년 취업 관련 국회에선 다음달 2일 '대한민국 청년 20만+ 창조 일자리 박람회'가 열린다. 국회의 취업박람회엔 CJ, 한진 등 대기업과 대기업 협력사, 우수 중소·중견기업 등 200여 개 기업이 참여한다. 이 자리에서 청년 및 여성 인재 3000여 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국회 채용홍보관도 마련된다.

정 의장은 "이번 박람회가 청년 실업 문제를 해소하는 디딤돌이 되고 사회적으로도 기업들의 청년의 일자리 창출 분위기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국회도 청년 일자리를 늘릴 수 있도록 입법 노력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