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혁신안 통과를 재신임 해석하면 아전인수" (상보)

[the300]재신임 투표 강행 의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 대표실로 향하던 중 취재진을 만나 혁신위의 재신임 투표 철회 요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5.9.18/사진=뉴스1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18일 당내 잇따라는 재신임 철회 요구에 불구하고 재신임 투표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안이 중앙위원회에서 통과한 것을 재신임으로 해석된 것은 아전 인수"라며 "(재신임을 묻는 것이) 당내 분란을 끝내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중앙위원회를 통과했다는 것만으로 재신임 묻는 것을 번복할 사유가 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며 "재신임 관련해 다들 걱정하는데 어떤 결과가 나오든 승복만 하면 해결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표는 협상의 여지도 열어뒀다. 그는 "중진들의 의견에는 귀를 열어 놓고 경청을 해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김상곤 혁신위원장과 오찬에 대해 "중앙위원회에서 혁신안이 통과된 것에 감사드렸고, 혁신위는 제가 혁신안을 받아들이고 통과되도록 노력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하는 자리 였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공천 혁신안은 우리 현역 의원과 지역위원장에게 굉장히 불리한 안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혁신안을 전폭적으로 동의해준 우리 의원과 지역의원들에게 거듭감사하다"고 전했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표의 재신임 철회를 요구했다. 혁신위는 "혁신안의 중앙위 통과는 재신임의 다른 이름"이라며 "더이상의 갈등과 분열은 파국을 몰고 올 뿐"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