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오픈프라이머리 대안 요구에 "혼자 할 일 아냐"(종합)

[the300]친박계엔 "당 단합 해치는 발언 삼가야"

총선 공천 룰을 둘러싼 새누리당 내 계파갈등이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파블로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교장관과의 접견을 기다리며 굳은 얼굴로 생각에 잠겨 있다. 2015.9.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8일 자신이 추진하고 있는 오픈프라이머리(국민완전공천제)에 대한 대안 요구가 당 내에서 나오고 있는 데 대해 "내가 혼자 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친박(친박근혜)계가 오픈프라이머리 불가론을 주장하며 자신을 압박하는 움직임에 대해선 ""싸울 생각이 전혀 없다. 당 단합을 해치는 발언을 삼가야 한다"고 대응했다.

앞서 친박계 맏형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전날 야당이 공천 혁신안을 통과시키며 여야 동시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이 어렵다는 점을 언급하며 "대표가 국감을 전후해 (대안 관련)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어 계파색이 옅은 원유철 원내대표도 날 "제3의 길이 필요하다"며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한 대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파블로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을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오픈프라이머리 대안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대해"용어가 오픈프라이머리라고 입에 붙어서 그렇지, 이미 오래 전부터 공식적으로 '국민공천제'라고 명칭을 바꿨다"고 말했다.

그는 오픈프라이머리 대안 찾기에 앞서 여야 동시 오픈프라이머리 도입 성사를 위해 노력할 뜻을 재차 보였다. 김 대표는 "야당은 아직까지 공천권을 손에서 놓치 않으려는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이 일(국민공천제) 성사가 어려워지고 있는데 정말 안타깝다"며 "지금 포기할 단계가 아니고 야당에서도 물밑 대화가 되고 있다. 아직 시간이 있기 때문에 마지막 노력을 할 때까지 해보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친박계가 플랜B를 마련하라는 목소리에 한발짝 물러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 대표는 "도저히 법으로 이것을 만들지 못한다는 결론이 나오게 되면 우리 공천권을 지역 주민에게 돌려드리는 정신 하에 우리 당에서라도 공식 기구를 만들어 그 기구에서 다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오픈프라이머리 전면 실시가 어려울 경우 다른 방안을 고민해볼 수 있다는 얘기다.  
총선 공천 룰을 둘러싼 새누리당 내 계파갈등이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파블로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교장관과의 접견을 기다리며 손으로 얼굴을 감싼 채 생각에 잠겨 있다. 2015.9.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는 당 지도부 투톱 중 한 명인 원 원내대표가 '제3의 길'을 언급하며 오픈프라이머리 대안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원 원내대표도 원론적 이야기를 한 것으로 이해한다. 원 대표와 나와 싸움을 붙이려고 하는데 전혀 감정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야당에 이어 여당 내에서도 공천을 둘러싼 계파 간 잡음이 커지는 데 대해 "최근 일부 의원들의 발언을 가지고 마치 여당에도 공천권 싸움이 시작되는 것처럼 국민에게 비쳐지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저는 어떠한 경우라도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이미 여러번 밝혔기 때문에 우리 새누리당은 공천권 때문에 싸우는 일은 앞으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가 해야할 일은 노동개혁 완성이고 한중 FTA와 예산 등을 여당이 주도적으로 정해진 시간 안에 성사시켜야한다"며 "이를 위해 여당의 단합된 분위기가 중요한데 단합을 해치는 발언은 좀 삼가주길 부탁한다"고 친박계에 당부했다. 

김 대표는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대성전에서 열린 성균관 추기 석전대제에 참석한 뒤에도 기자들과 만나 "현재의 당론도 보수혁신특별위원회에서 다수의 참여자들이 공식적인 의논을 통해 도출해낸 결론이고, 또 의원총회를 통해 당론으로 결정된 사안인 만큼 당 대표가 마음대로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당 거부로 오픈프라이머리를) 당론으로 관철시키는 여건이 안된다고 확정이 될 때는 그때 가서 또 당의 공식기구를 통해서 방향을 잡아야 된다"며 "누구 개인의 뜻을 가지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