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성완종 리스트 수사'검증공세-與 "특정사건 매몰 안 돼"

[the300][2015 국감] 수사팀장이던 '문무일 대전지검장'에 성완종 사건 질문 집중

15일 대전 서구 대전고등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고법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왼쪽부터 새누리당 이한성 의원, 이상민 법제위원장, 새정치민주연합 전해철 의원이 의논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15일 오후에 열린 대전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야당의 '성완종 수사'에 대한 검증공세가 어어졌다.


이날 야당은 서영교, 전해철, 이춘석 의원 등이 나서 '성완종 리스트'사건 당시 수사팀장을 맡았던 문무일 대전지방검찰청장에 대해 관련 질의를 했다.


이춘석 의원은 홍준표 경남 도지사가 SNS를 통해 '성완종 메모 중에 홍준표 관련 내용만 사실이고 나머지는 허위냐'고 적은 글을 소개하면서 메모에 등장한 다른 정치인들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문무일 대전지검장은 "범죄 단서를 발견하면 기초자료를 조사해 거기에 맞는 조사방법을 선택한다"며 "대선자금 관련이라는 문구와 주장에 대해서도 그 부분 자금원에 대해 조사하고 당초 제기됐던 것과 다른 자금원도 살펴봤지만 일치된 게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성완종 리스트 수사에 있어 확인이 가능했던 홍 지사에 대해서만 기소했다는 취지의 답변이었다.


야당 의원들이 성완종 리스트 관련 질의를 이어가자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이의를 제기해 소란이 일기도 했다. 


김 의원은 "어제는 감사원 사무총장 오늘은 성완종 리스트에 대해 질의가 나오는데 정책질의가 안 되고 특정 사건과 인물에 대한 질의가 계속 되는 게 맞는거냐"고 말했다. 같은 당 노철래 의원도 "정책감사는 내실을 기해야 하는데 대전 와서 꼭 할 필요있냐"며 "필요하면 대검찰청 국감에서 하는 게 낫다"고 제안했다.

이에 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이 "성완종 사건은 오늘 주요하게 얘기해야 할 일"이라며 "야당 입장에선 충분히 그 사건에 대해 묻는 게 당연하고 선례도 있다"며 여당도 법사위 국감 등에서 특정 사건에 대해 집중 검증한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춘석 의원도 "지역 국감 방향이 그 지역에 한정돼 하란 건 없다"며 "여당이 비슷한 경우에 야당은 허용해 왔다"고 말했다.  이춘석 의원의 의사진행발언 도중 김진태 의원이 반발하면서 신경전도 있었다. 김 의원은 "나한테 말하듯 하지 말고 위원장에게 말씀하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의원과 김의원은 지난 14일 감사원에 대한 국감장에서도 이완수 사무총장 관련 질의문제로 충돌한 바 있다.


결국 이상민 법사위원장이 "검사동일체 원칙도 있고 하니 오늘 성완종 관련 질의가 안 된다면 문무일 검사장을 대검 때 별도로 출석하라고 할 수 밖에 없다"며 성완종 리스트 관련 질의를 허용하자는 취지로 말하며 상황을 정리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