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대상 의료기기 방사능량, 기준치比 최대 6배 초과"

[the300][2015 국감]안철수 의원 "소아는 성인보다 자극에 훨씬 취약…특단 조치必"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관악구 관악청소년회관에서 열린 '안-PARK 토크콘서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2015.9.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아를 대상을 한 진단용 방사능의 피폭 위험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외부자극에 민감한 소아의 경우 방사능 노출에 의한 위험이 큰 만큼 의료기기 사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2012년 132개 의료기관 대상 소아(5세) 엑스레이 환자선량 조사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의료기관 4곳 중 1곳이 소아 환자선량 기준치를 초과했다. 기준치의 최대 6배 가량 초과한 의료기관도 있었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경우도 권고치를 초과하는 경우가 많았다. '2011년 505개 의료기관 대상 일반 엑스레이 환자선량 조사결과'를 보면 등 뒤에서 흉부를 촬영할 때 505개 병원 중 58%에 해당하는 294곳이 권고량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에서 흉부를 촬영할 경우 기준치의 약 11배에 달하는 방사선량이 측정됐다.

 

안 의원은 "소아를 대상으로 한 방사능 의료기기 사용 시 권고치를 준수하는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하는 한편 "기준치의 58% 초과, 최고 11배 초과 등의 의료기관은 식약처 권고기준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고 진단, "의료 피폭 저감화를 위한 식약처의 대안이 시급하다"고 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