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전환대출 중도포기 매달 2배 증가…8월말 기준 2300억원"

[the300]신학용 "중도상환 저소득자 집중…원리금 부담 추정"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

지난 3월 출시된 안심전환대출의 중도포기자가 매달 2배 이상 증가해 8월말까지 중도포기 금액만 234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금융위원회와 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아 14일 공개한 '안심전환대출 중도상환 및 연체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 안심전환대출 중도상환은 3108건에 2348억원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5월말에는 53억원이던 중도상환액이 6월말 520억원, 7월말 1359억원으로 급증했다. 8월말 추정치는 2348억원이다. 7월말에서 또 다시 약 2배 증가한 수치다. 신 의원실은 중도상환에 대해 사실상 안심전환대출 상품을 중도포기한 것으로 해석했다. 

연체금액도 급격히 증가해 5월말 4억원에서 6월말 11억, 7월말에는 31억원까지 증가했다. 8월말 추정치는 64억원이다. 

중도상환과 연체는 저소득층에 집중됐다. 7월말까지 중도상환의 43.5%(365억원)가 소득하위 1분위 2분위였다. 안심전환대출의 특성상 원리금과 이자를 함께 갚아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저소득층이 상품을 이용하는데는 부담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신학용 의원은 "금융위는 안심전환대출이 실패한 정책이라는 것을 시인하고 이제라도 서민들을 위한 제대로 된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