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사칭 사기피해, 3명 중 1명이 60대"

[the300]신학용 "노년층 대상 금융사기 대처법 홍보 늘려야"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

금융당국을 사칭하는 금융사기 피해자 3명 중 1명이 60대 상 노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13일 공개한 '전자금융사기 현황 자료'를 보면 2012년 이후 올해 7월까지 금융당국을 사칭한 금융사기 피해자는 2866명에 달했다.

이러한 금융당국 사칭에 노년층이 가장 취약했다. 피해자 중 60대 이상 노년층은 1025명으로 35.8%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40대 피해자는 529명으로 18.5%였다. 30대는 17.9%, 50대는 17.6%로 뒤를 이었다. 

금융당국 직원을 사칭하는 금융사기는 2012년 227건에 불과했지만 2013년 468건, 2014년 1167건으로 매년 2배 이상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들어서도 7월까지 발생건수가 1004건으로 이미 작년 한 해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

신학용 의원은 "노년층이나 취약계층이 금융사기에도 더 많이 노출된다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이들에게 금융사기의 위험성과 대처방안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