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방위 국감, 야 "심학봉 제명해야" vs 여 "시간 지연 아냐"

[the300][2015 국감]우상호 "윤리위 소명 기회 명분으로 시간 끄는 것 납득 어려워"

새정치민주연합 전정희 의원을 비롯한 여성 의원들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새누리당 심학봉 의원의 의원직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다./뉴스1

10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는 '심학봉 무소속 의원'(전 새누리당)의 제명 요구로 시작됐다. 미방위 소속 심 의원은 상임위 소위가 있는 오전 시간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드러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된 상태다.


이날 우상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국감 질의 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심 의원의 빠른 제명을 촉구했다.


우 의원은 "오늘 심 의원은 국감에도 참석하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정상적인 국회의원 활동을 못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역 국회의원이 성폭행 사건에 휩싸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윤리위에서 소명 기회를 줘야 한다는 명분으로 시간 끄는 것은 납득이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병주 새누리당 의원은 윤리위가 일부러 시간을 끄는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민 의원은 "심 의원 사건은 일반 국민 입장으로, 여성의 입장으로서도 안될 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오해 소지가 있다"며 "윤리위가 시간을 끄는게 아니라 제명 절차를 위한 과정으로서 이야기 한 것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윤리특위는 오는 16일 징계심사소위원회와 전체회의를 잇따라 열어 심 의원 징계안을 심사하기로 했다.

정수성 윤리특위 위원장은 지난 8일 "위원장 및 여야 간사 간 협의에 따라 16일 오전 9시에 징계심사소위원회, 같은 날 14시에 전체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리특위는 지난 7일 징계심사소위를 비공개로 열고 심 의원 징계안을 논의했지만 제명 처리 속도와 심 의원 소명 기회 부여 등에 대해 이견이 커 최종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