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래호 출항지 해경 출장소…안전처 신설 이후 되레 폐쇄

[the300]유대운 "현장인력과 장비확충은 제대로 안돼…안전처 덩치만 키워"

해양경찰과 해군이 6일 제주 추자도 연안에서 조명탄을 쏘아 올리며 돌고래호 실종자 야간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돌고래호는 추자도 인근에서 낚시 관광객 등 19∼20명(추정)을 태우고 전남 해남으로 가다가 통신이 두절됐다가 6일 오전 6시 25분께 추자도 남쪽의 무인도인 섬생이섬 남쪽 1.2㎞ 해상에서 뒤집힌 채 발견됐다. 아직 돌고래호의 정확한 탑승자 수는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2015.9.6/뉴스1
지난 5일 침몰한 낚시잡이 어선 돌고래호가 출항했던 해남 남성항의 입출항 관리를 국민안전처 신설 이후 해경 출장소가 순찰형으로 전환되는 과정에 민간이 대행하게 된 것으로 밝혀졌다. 

해경 인력장비 효율화를 위한 현장출장소가 순찰형으로 전환되면서 선박 입출항 관리에 공백이 생겼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유대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7일 돌고래호의 출항지였던 해남 남성항을 관할하는 완도 해양경비안전서에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원래 남성항에 해경의 '북평출장소'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출장소는 2014년 국민안전처 신설 이후 인력장비의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해양경비안전센터의 기능강화를 위해서 순찰형으로 전환되는 과정에 ‘땅끝 안전센터’로 통폐합 됐다. 

당시 이들 지역의 순찰형 전환 대상은 북평출장소를 포함한 10개 출장소였다. 이중 2개소는 순찰형 전환 이후 출장소 필요성이 다시 제기돼 해경인력이 재배치됐다. 북평출장소의 경우 순찰형 전환 이전에 해경 2명이 48시간 교대근무를 하고 있었다.

이날 현재 완도 해양경비안전서 관할에는 총 320여개의 항이 있는데 이 중 입출항을 민간이 대행하는 항은 남성항을 포함해 103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유 의원은 "세월호 참사의 교훈은 현장의 즉각 대응능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면서 "해경의 해체와 국민안전처의 신설 이후의 모습이 과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선이었는지 철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