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野 재벌 특위 제안에 "선거구 획정이 당면과제"

[the300] 정의화- 새정치 재벌개혁특위 면담

정의화 국회의장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재벌개혁특위 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박영선 위원장은 이날 국회의장과 면담에서 국회 차원의 재벌개혁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2015.9.2/사진=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이 새정치민주연합의 국회 내 재벌개혁특별위원회 설치 제안에 대해서 "지금은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와 선거구 획정이 당면 과제"라며 "여야간 (특위 설치문제를) 좀더 협의해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2일 국회 의장실에서 이종걸 원내대표와 박영선 재벌개혁특별위원장 등을 만나 재벌 개혁 특위에 대해 논의했다.

이 원내대표는 "몇달 전부터 재벌 개혁 문제를 포함한 경제민주화 논의를 하자고 새누리당에 특위 제안을 했다가 원내대표가 바뀌면서 공수표가 됐다"며 "국회 차원의 특위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도 "재벌 개혁을 하지 않으면 청년 일자리도, 창업 문제도 심각한 상황"이라며 "국회 차원에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재벌 개혁을 논의해야 한다. 국회의장이 새누리당 차원에서 재벌 개혁을 독려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장은 "지금 현안은 선거구 획정과 오픈프라이머리가 당면 과제"라며 "이 문제가 정 안되면 양당 대표를 모셔서 이야기를 할려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재벌 특위 문제에 대해서 "아직 시기 상조"라며 "새누리당은 전혀 생각도 없는데 내가 (제안을) 하면 오히려 역작용이 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의장은 또 야당이 주장하는 '경제민주화'에 대해 "헌법을 보면 '경제의 민주화'라고 나와있다며 경제민주화는 살짝 뉘앙스가 다르다"고도 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야당이 주장하는 경제민주화는 헌법 119조 2항의 '경제의 민주화'와 거의 같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재별개혁특위 간사인 김기식 의원은 정 의장이 제안한 국회 상임위원회의 소관 현안 청문회 실시를 강화하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과정을 살펴보고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