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수활동비 '담판회동' 결렬…31일 본회의 불투명

[the300]與 "특활비 집행실태 보고는 위법"…野 "여야 간사만 비공개 보고 받자"

새누리당 김성태 여당 간사(오른쪽)와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야당 간사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특수활동비 투명성 제고 방안을 조율하기 위한 회동을 마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이날 예결위 여야 간사 협상은 결렬됐다./사진=뉴스1제공

여야가 국회 예산결산심사특별위원회(예결특위) 내 '특수활동비 개선소위' 설치 여부를 놓고 '담판회동'을 가졌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새정치연합이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새누리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예결특위 여야 간사인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과 안민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0일 국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 회의장에서 회동을 가졌다.

김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간에 특수활동비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선 상당한 입장차를 좁혔다"면서도 "특수활동비 집행 실태 보고를 받자는 (야당 주장은) 현행 법률을 위배하는 것이어서 합의하는 게 어려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처방을 내리기 전에 진단을 먼저 해야 한다. 진단을 위해선 (특수활동비) 집행실태를 보고를 받아야 한다"며 "그런데 여당 간사는 그 부분에 동의 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수활동비 집행실태 보고에 따른) 위법성 문제에 대해선 여야간사 두 사람만 비공개로 집행실태 보고 받자는 것이었다. 보안을 약속하고, 집행수준을 보고 받자는 건데 (여당은) 그 부분을 못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특수활동비) 집행실태를 확인하고 보고 받기 위해서는 특수활동비 사용내용을 공개를 할 수 있도록 법률을 고쳐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