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획정기준 합의 또 불발…31일 '네 번째' 도전

[the300](상보)與, 28일 의총 열고 농어촌 지역 대표성 담보 논의

정개특위 여야 간사인 정문헌 새누리당(오른쪽), 김태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안행위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공직선거법심사소위원회를 마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15.8.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27일 국회의원 정수를 유지하고 지역구·비례대표 의석 비율 을 선거구획정위에 일임하도록 하는 여야 잠정합의안 의결에 또 실패했다.

정개특위 공직선거법소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었으나 지난 18일 도출안 잠정합의안을 가결하지 못했다. 잠정합의안 처리는 지난 20일과 25일에 이어 세 번째로 미뤄졌다. 공직선거법소위는 오는 31일 회의를 다시 열어 잠정합의안을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공직선거법소위 논의 테이블엔 지난 회의에서 각각 농·어촌 지역 의원들과 정의당이 우려한 △농·어촌 지역구 대표성 약화 △비례대표 의석 수 축소 등이 다시 올랐다.

농·어촌 지역 의원들은 내년 총선에서 농어촌 지역 의석 수 축소가 예상되는 만큼 지역 대표성을 강화할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의당은 획정위가 의석 수 비율을 결정할 시 비례대표 의석이 줄 수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야당 간사인 김태년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야 합의안 (처리에) 새누리당이 내일(28일) 의원총회를 열고 의견수렴을 해서 알려주겠다고 시간을 달라고 했다"며 "31일 여야 합의안을 반드시 처리할 것이다. 다른 대안을 놓고 검토하거나 논의하는 것 같지 않다. 실제로 다른 대안을 만들어낼 수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내달 2~3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는데 그 전까지 처리를 해야 한다. 그 입장에 대해선 여당 간사도 동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당 간사인 정문헌 의원은 "농촌지역 대표성 담보가 문제다. 여러 요구가 있고, 농민단체들 얘기도 나온다. 그래서 내일 의원총회를 하기로 했다"면서 "그게 진행되는 것을 보고 잠정적으로 내주 월요일(31일)에 (소위와 전체회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여야 합의 부분은 의원정수를 300으로 동의해 현상유지 지역구가 246개로 현실화됐다. 농촌 의석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이니 농촌지역 대표성 확보 문제가 나온다"며 "이를 어떻게 할지 당내에서 깊게 논의할 필요성이 있다. 내일 의총에서 논의하고 결정지어서 (내주) 월요일엔 결론을 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