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전남대 명예법학박사 "최대 시대적 화두는 화합·통합"

[the300]정 의장 "우리시대 최대화두는 화합·통합…현행 선거제도, 국민통합에 미흡"

정 의장은 26일 오전 광주 전남대학교 용지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사진=의장실 제공

정의화 국회의장이 전남대학교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정 의장은 26일 오전 광주 전남대학교 용지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전남대는 영남 출신의 정 의장이 입법활동을 통해 지역화합과 통합의 정치 실현에 공로한 점을 인정해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학위수여식에서 "정치에 입문한 후 '동서화합 없이 대한민국 미래는 없다'라는 신념으로 동서화합과 낙후된 호남발전을 위해 앞장섰다"며 "지금도 제가 생각하는 우리 시대 최대의 화두는 화합이고 통합이다. 이제 우리는 분열과 갈등의 시대를 넘어 화합과 통합의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특히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년인 올해, 통일의 문을 활짝 여는 '통일의 원년'이 되길 바랐다"며 "최근 남북의 합의를 시작으로 남북관계를 확고한 교류와 협력의 길로 이끌어가야 한다"고 전했다.

정 의장은 현행 선거제도와 관련, "현행 국회의원 선거제도는 1987년 개헌 이후 우리나라의 민주화와 함께 시작되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왔지만, 30여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많은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숱한 사표를 만들어 냄으로써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지역주의에서 벗어나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국민들의 다양한 요구와 소수의견을 골고루 반영할 수 없어 동서화합과 국민통합을 이루는데 크게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