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국정원, 끝까지 물고 늘어지겠다"

[the300]

모해위증 혐의로 고발당한 권은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앞서 자유청년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권 의원이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거짓진술을 했다"며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2015.7.30/뉴스1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댓글 의혹 사건과 관련해 허위 증언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권은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0일 "국정원 사건을 끝까지 물고 늘어지겠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주변에서 얼마나 고난을 받아야 하냐고 묻길래 2년 3개월 정도라고 말했고,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남은 임기와 비슷하다"며 "나도 다시 반환점을 돌아 링 위에 섰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작스런 중간 수사 결과 발표로 끝나버릴 사건들을 하나한 밝혀내왔던 과정"이라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수사 의지를 가졌던 분이 고통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수사와 무과한 일로 언론지상에서 떠들면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물러났고 윤석열 팀장도 흩어져야 했다"며 "강력한 수사의지를 가진 이들을 방해하고, 디지털 증거법칙을 현실에 맞지 않게 소극적으로 적용하여, 기억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증거능력을 부정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의원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이 이렇게 진행됐고, 지금 해킹의혹 사건도 이렇게 진행될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면서 "예전에 수사의지를 가졌던 사람들이 어떻게 됐는지를 알기 때문에 수사당국이 의지를 갖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9일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재판에서 위증을 했다는 혐의로 권 의원을 불구속기소했다. 2012년 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이 터졌을 당시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으로 재직했던 권 의원은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할 때 당시 김용판 경찰청장이 전화를 걸어 국정원 직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보류하라고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