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정원 해킹 IP 사용기록 일치 스마트폰 제시

[the300]박민식 "국정원 위장명 A컨설팅 가입 회선…자체 테스트용"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 두번째)와 박민식 정보위원회 간사(첫번째),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왼쪽 두번째)와 신경민 정보위원회 간사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2+2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야당 측에서 국가정보원이 대국민 사찰용으로 사용했다고 의심하는 국내 IP를 사용한 SKT 스마트폰이 국정원의 테스트용 휴대전화라는 근거 자료를 제시했다. 이탈리아 해킹팀이 해킹한 SKT의 IP 5개와 사용시간이 시·분·초까지 일치하는 스마트폰을 제시한 것. 해당 가입자는 국정원의 위장명인 A컨설팅으로 나타났다.


앞서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등 야당 측은 국정원이 2012년 이탈리아 해킹팀으로부터 들여온 해킹용 스파이웨어 RCS(Remote control system)가 국내 회선인 SKT IP를 사용했다며 대국민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대해 27일 오전 박민식 새누리당 의원은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측에서 SK텔레콤 국내 IP가 발견됐다며 국정원이 대국민 사찰한 핵심적 증거라 했다"며 "어제 정보위에서 그 회선이 국정원 자체 스마트폰(테스트용)과 일치한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국정원이 'A컨설팅'이라는 이름으로 해킹 테스트용 스마트폰에 가입 내역을 증거로 공개했다. 박 의원은 해당 스마트폰의 IP 사용 기록이 야당 측에서 주장하는 국내 해킹 의심 IP 사용 기록과 시각이 정확히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통상 하나의 IP는 여러 개의 스마트폰 등 회선이 사용할 수 있는데 A컨설팅의 스마트폰은 해킹 의심 IP 5개 사용기록 모두를 충족한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사용 내역은 가입자 본인만이 통신사에 요청해 확보할 수 있는만큼 해당 스마트폰이 국정원 보유라는 사실이 입증된다고 박 의원은 말했다.


박 의원은 "객관적인 가입자 명칭이 있음에도 못 믿으면 과학적 증거를 제시하더라도 믿지 않는 것"이라며 "야당은 국정원 해킹건을 정쟁 소재로 삼을 것이 아니라 과학적 자료는 순순히 수긍하고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야당 측에서는 해킹 의혹을 받고 있는 국내 아이피 5개에 대해 로그자료를 보관해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민희 새정치연합 의원은 같은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SKT 국내용 IP 5개가 해킹 의혹을 받고 있는데 이 로그자료는 3개월만 보존되고 이후 삭제된다"며 "미래창조과학부는 SKT에 IP 5개에 대한 보존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27일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의 미래부 대상 현안질의에서도 최 의원 등 야당 측 미방위원들은 최양희 장관에게 IP 로그기록 보존을 요구한 바 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