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先 의혹검증 後 현장조사 원칙…실무자 청문회 필요"

[the300]"국정원 직원 죽음은 또 다른 의혹" 20일 與野 회동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7.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정원의 불법적인 국민 사찰 의혹을 놓고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야당이 '선(先) 의혹검증 후(後) 현장조사' 방침을 내세우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원 및 여당의 협조를 구했다. 국정원 직원의 자살과 관련해서도 "납득할 수 없는 죽음"이라며 오히려 의혹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고 진단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위원장은 19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원에 대해 이미 많은 의혹이 제기됐고 여야는 하루 빨리 힘을 모아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선 의혹검증 후 현장조사 △국정원의 해킹 프로그램 사용 기록 자료 제출 △여야 망라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


안 위원장은 "디지털사건에서 가장 중요한 건 디지털 증거이며 현장조사는 보조적 자료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방문으로 의혹이 해서된다는 건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라며 "국정원에 대한 현장조사는 이번 사건 관련자에 대한 국회 정보위원회 또는 특위 차원의 청문회와 같은 선 조치가 있은 후에 이뤄져도 늦지 않다"고 주장했다.


정보위 소속이자 앞서 국정원개혁특위 야당 간사였던 문병호 의원도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 요구가 있을 땐 어떤 자료나 기밀이라도 국회에 제출할 의무가 있다"면서 "프로그램을 직접 작동·운영한 실무팀은 물론 이탈리아 업체 담당자까지도 국회에 나와 국민의 질문에 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아울러 여야 모두가 가담하는 국회 차원의 특위를 만들 것을 촉구하는 한편 청문회 등을 통해서도 의혹을 충분히 해소하지 못할 경우 검찰 수사 의뢰를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국정원이 다른 해킹 프로그램을 구입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국정원의 예산 항목도 제출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정원 직원이 목숨을 끊은 것에 대해 새정치연합은 애도를 표하면서 또 다른 의혹의 시발점이 될 것을 예고했다. 안 위원장은 "고인의 죽음은 안타깝지만 고인이 죽음에 이른 배경(설명)이 유야무야 된다면 국정원 의혹 해소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국내 해킹을 안했다면 본인 소명만 하면 될 것이고 오히려 국가로부터 훈장이나 포상을 받을 증언일텐데 죽음을 선택한 건 납득이 어렵다"며 "이를 두고 야당 때문이라는 식으로 나온다면 이를 납득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선제 방어망을 쳤다.


여야는 20일 원내수석부대표와 정보위 간사를 포함한 '2+2' 회동을 갖고 자료 및 증언에 대한 검증절차와 현장방문 일정 등에 대한 협의에 나선다. 신 의원은 "현장검증의 경우 현재 정보위원장이 부재해 위원장이 돌아오는 시점 이후가 될 것"이라며 "그 전에 어떤 자료를 어떻게 보고 이를 검증하느냐에 대한 우리의 요구와 조건을 내놓고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