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국정원에 해킹 RCS 사용기록 및 타 해킹팀 구매목록 요구

[the300]여의도당사 11층 '국민스마트폰검진센터' 운영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은 17일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일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를 공식 발족하고 국정원에 해킹 관련 기록을 요구했다.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국정원은 해킹프로그램인 RCS 사용기록과 타업체 유사 해킹 프로그램 구매목록을 국회에 제출하라"며 "떳떳하면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이탈리아 해킹팀 이외에 다른 국외 업체의 유사 제품을 구매한 사례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 경우 해킹팀 이외 유사 제품을 구매한 이유를 설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앞서 지난 14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한 이병호 국정원장은 2012년 이탈리아 소프트웨어 해킹팀으로부터 해킹 프로그램인 RCS(원격조정장치)를 구입했다고 시인한 바 있다.


RCS의 경우 원격으로 삭제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측은 국정원으로부터 사용기록을 제출받아 분석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안 위원장은 외부전문가 5명과 국회 관련 상임위 담당 위원 5명 등 총 10명이 참여하는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위원회에는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분야 권위자가 대거 참여했다.

 

외부 전문가로는 △정태명 성균관대 소프트웨어학과 교수 △권석철 큐브피아 대표 △김병기 전 국정원 인사처장 △임을규 한양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임강빈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가 합류했다.


국회 내에서는 정보위원회 소속 신경민·문병호 위원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우상호·송호창 위원, 당 수석사무부총장인 김관영 의원이 참여했다.


안 위원장은 "대한민국 정보 통신업계 권위자인 권 대표와 백신업계 보안 분야 권위자 김 전 국정원 인사처장, 악성코드 해킹 권위자 김 교수, 사이버 공간 개인정보 전문가 임 교수가 위원회에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는 이날 오전 11시 여의도당사 11층에 '국민스마트폰검진센터'를 열고 대국민을 대상으로 해킹 프로그램 감염 여부를 검진한다.


국민스마트폰검진센터에는 휴대전화 해킹이 의심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방문해 검진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