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정원 해킹진상조사위…국정원 전 간부, 업계 권위자 참여

[the300]안철수 위원장이 이끄는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공식 발족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조사위원장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 해킹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에서 해킹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뉴스1

 

국가정보원의 해킹 및 불법 사찰 의혹 진상조사를 벌일 새정치민주연합의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가 17일 구성을 완료했다.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는 외부전문가 5명과 국회 관련 상임위 담당 위원 5명 등 총 10명이 참여한다.

 

외부 전문가로는 △정태명 성균관대 소프트웨어학과 교수 △권석철 큐브피아 대표 △김병기 전 국정원장 인사처장 △임을규 한양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임강빈 순천향대 정보보호학과 교수가 참여한다.

국회 내에서는 정보위원회 소속 신경민·문병호 위원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우상호·송호창 위원, 당 수석사무부총장인 김관영 의원이 합류했다.

이날 안철수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은 "대한민국 정보 통신업계 권위자인 권 대표와 백신업계 보안 분야 권위자 김 전 국정원 인사처장, 악성코드 해킹 권위자 김 교수, 사이버 공간 개인정보 전문가 임 교수가 위원회에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