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휴대전화 해킹 프로그램 감염여부, 디지털포렌식 검토

[the300]安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원격 삭제 가능…이미 해킹툴 지웠을 것"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 조사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불법 해킹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에서 해킹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2015.7.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이 자신의 휴대전화의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감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디지털포렌식(디지털자료 범죄 분석)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국정원이 이탈리아 소프트웨어 업체로부터 구입한 RCS(Remote control system·원격조정장치)는 원격으로 프로그램을 '삭제'할 수 있다는 게 야당측 설명이다. 


유은혜 대변인은 16일 "문 대표 등 휴대전화의 디지털포렌식을 할 것"이라며 "기술적인 차원은 더 검토를 해봐야겠지만 당내에 포렌식팀을 따로 설치할지 여부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새정치연합은 '국정원킹 프로그램 시연 및 악성코드 감염검사'를 실시하고 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의 휴대전화 해킹 프로그램 감염 여부를 검사했다. 그 결과 두 사람의 휴대전화에서 해킹 프로그램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킹 프로그램 감염검사는 안철수 '국정원 불법사찰의혹 진상조사위원회'(가칭) 위원장 주도로 이뤄졌다. 해킹 프로그램 감염시연은 소프트웨어 전문업체 큐브피아 권석철 대표가 진행했다.


새정치연합 측은 설령 국정원이 해킹 프로그램을 전파했더라도 원격으로 삭제할 가능성이 있어 감염검사에서 발견되지 않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안 위원장은 "국정원이 사용한 해킹 프로그램의 스펙을 보면 안드로이드폰에 있는 파일을 원격으로 삭제하는 기능이 있다"며 "오늘 검진은 사전에 해킹 프로그램을 지웠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진행한 점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시연에 앞서 문 대표는 검찰이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과 관련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표는 "국정원은 지난 대선 때도 댓글조작으로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며 "이에 더해 해킹을 통해 국민을 사찰하고 감시한 사실까지 있다면 국정원은 민주주의와 헌법질서를 교란하고 국민 사생활을 파괴하는 악성 바이러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권력 눈치를 살피느라 수사 착수조차 못한다면 검찰이기를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국정원이 헌법과 민주주의 기반을 흔든 정도를 보면 메르스급"이라며 "이미 국정원은 슈퍼 바이러스 전파자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새정치연합은 국민들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해킹 프로그램 감염여부를 검사하는 검진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휴대전화킹 검진센터를 중앙당에 설치해 해킹이 걱정되는 분들이 오시면 누구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