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檢 수사결과, 법정서 결백 밝힐 것"

[the300] '성완종 리스트' 관련 불구속 기소…"불법자금 받은 사실 없다"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정치자금 3,000만 원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5월15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2일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 "법정에서 결백을 밝혀 더 이상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통해 "최근 메르스 사태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제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며 이 같이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이날 '성완종 리스트' 수사 중간발표를 하면서 이 전 총리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 내용을 떠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자금을 받은 사실이 결코 없다"며 "수사 과정에서 성 전 회장측이 주장하는 금품수수의 일시·장소·방법이 제시되지 않았던 점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진실만을 가지고 재판에 임하여 진실이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