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법 재의 날짜 요구에 "7일 넘기기는 어려울 것"

[the300] "기일 잡자" 새정치 요구는 일단 거절…1일 본회의 상정 어려울듯

정의화 국회의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국회법 개정안 재의결을 촉구하기 위해 방문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5.6.28/사진=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이 국회법 개정안을 다음달 1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재의에 부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그러나 6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다음달 7일까지는 재의에 부칠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이종걸 원내대표 등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단이 의장실을 방문해 재의 요구를 하자 "(다음달) 1일 상정될 수 있도록 두 원내대표께서 협의를 해주길 바라지만 유승민 새누리당 대표가 상당히 마음이 혼란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행정부는 의장님의 명예를 지켜줘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행정부가 헌법 가치를 훼손할 의도로 함부로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장께서 기일을 잡아준다는 약속이 있으면 내일부터라도 국회를 정상화시킬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고려해줬으면 좋겠다"라며 "명시적 기일을 의장께서 약속해주시면 저희가 새누리당과 최대한 합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 의장은 명시적 기일을 밝혀달라는 새정치연합의 요구는 일단 거절했다.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가 안될시 국회의장이 의사일정을 잡을 수 있는 것인데 아직 원내대표 간 협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정 의장은 "의장이 사실상 권한이 없다"며 "날짜를 임의로 정하면 다시 다른 분란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럴 때는 굉장히 차분하게 하면서도 국회법에 따라 절차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부터 여야 원내대표가 협의를 해달라고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도 안될 경우엔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서 의장이 판단하겠다. 그 절차를 밟지 않고 의장이 나서버리면 새누리당에서도 의장에게 월권에 대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의장도 하고 싶은 말이 굉장히 많지만 참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장은 서둘러 재의 일자를 잡아 새누리당이 불참하는 것보다 여당을 설득해 본회의에 참여, 표결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6월 임시국회 내에는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문제를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정 의장은 "문제는 7월7일이 넘어가면 다음 국회가 8월 말이고 그것은 벌써 두달 후다. 마무리는 해야 할 상황이기 때문에 양당 원내대표와 고민을 하겠다. (다음달) 7일을 넘기는 어려운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