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형표 "지역별 거점병원 지정·치료결과 공개"

[the300]긴급현안질의서 메르스 추가 대책 방안 밝혀

새누리당 신의진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관련한 긴급 현안질문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5.6.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메르스 후속 대책과 관련해 "메르스 환자에 대한 치료결과를 추가 공개하고 지역별 거점병원을 지정, 가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메르스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이 국민의 불안을 어떻게 가라앉힐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문 장관은 "모든 정보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추가로 공개하겠다"면서 "국가재난병원 설립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권역거점 병원과 지역거점 병원을 지자체가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지자체에 협조를 구하고 공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예방단계에서 제일 안타까웠던 것은 국민들은 메르스가 생소했지만 방역당국인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의 위험성을 예견하고 대책반까지 마련하고 있었다는 대목"이라며 "대책을 마련함에 있어 그간의 경험과 전문성 없이 탁상행정으로 안일하게 마련한 것 같아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역학조사관을 전문요원으로 채용하고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며 "질병관리본부에 대한 예산과 인력이 지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