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부에 '지자체 정보공유'·'신속 정보공개' 촉구 합의

[the300]'국회 메르스특위' 설치 등 9개안 합의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왼쪽)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메르스 감염 확산 사태에 대한 정치권의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메르스 대책 마련을 위한 초당적 협력에 뜻을 같이했다. 아울러 총 9건의 메르스 대책 합의안을 내놨다.

7일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과 유은혜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무성·문재인 양당 대표 등이 참석한 '4+4 회담'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여야는 △메르스 확산 방지 및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초당적 협력 △(가칭) '국회 메르스 대책 특별위원회' 조속 설치 △지자체·교육청·민간 등이 참여하는 종합적 대책 강구를 정부에 촉구 △정부의 신속 정보공개 및 정부-지자체 간 필요정보를 실시간 공유, 위기경보수준 격상 적극 검토, 격리시설 조속 확보 등을 합의했다.

이어서 △치료 및 격리 병원지원, 의료 장비 및 물품구입, 검사비용, 격리·생계 등 최우선 지원 △정부-지자체 신속·정확 역학조사·확진검사 위한 적극 협력 촉구 △6월국회 서 신종감염병 검역조치 강화, 대응 메뉴얼 개선, 지원방안 마련 위한 법안 최우선 처리 △피해 발생지역 별도 지원대책 마련 및 국제행사 차질 없이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지 △신종 감염병 환자 진료 위한 공공병원 설립 및 격리 대상자 수용을 위한 자원 확보 방안 등 후속대책 조속 마련 및 2016년 예산 반영 등에 뜻을 함께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정부와 지자체간 정보공유 및 확진권한 등 다소 민감한 사안이 있었지만 합의안에서 알 수 있듯 원만한 여야 합의가 이뤄졌다"며 "6일 양당 정책위의장 간 통화 및 회동을 통해 합의 초안을 마련했으며 특위는 조속히 설치될 수 있도록 오늘 내일중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 역시 "우리 당이 요구한 내용이 강도의 차이는 있지만 9개 합의안에 포함됐다"며 "정부와 지자체 간 정보공유 및 이후 신속한 대책 마련을 위한 협력, 국민이 알아야 할 정보를 신속히 공개하는 안건이 모두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수석대변인은 "김무성 대표가 '초당적 협력'을 약속한 문재인 대표에게 고맙다는 뜻을 전했다"며 "초당적 협력을 합의한 만큼 후속 조치 및 신종 감염병 제도 개선을 위한 법안 마련 및 예산반영에도 여야가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