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정청래 워크샵에서 '화해'…"처남과 친구 사이"

[the300]野, 1박2일 '단결과 변화, 민생총력국회 워크숍'

'공갈 사퇴' 발언으로 갈등을 빚었던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정청래 의원이 3일 오후 경기 양평군 지평면 옥현리 가나안농군학교에서 진행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문재인 대표와 함께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뒤 악수하고 있다.2015.6.3/사진=뉴스1

최고위원회 '공갈 사퇴' 발언으로 갈등을 빚었던 주승용·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3일 화해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전날부터 경기도 양평에서 1박2일간 '단결과 변화, 민생총력국회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워크숍'을 연 가운데,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예정된 원탁토론에 앞서 급작스레 참석했다.

의원들이 8~9명씩 11개로 조로 나뉜 원탁토론에서 주 의원과 정 의원은 같은 조, 옆자리에 나란히 앉았다. 약 2시간의 토론을 한 뒤 두 의원은 화해를 한듯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주 의원은 "저는 우리 정청래 최고위원이 발언한 것에 대해 지난번 여수를 방문했을 때 사과를 진정성 있게 받아들였고 또 윤리심판원에서 심판할 때 제가 선처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1년이라는 당직 자격정지(결과)가 나와서 저는 상당히 안타깝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쨌든 저로 인해서 이렇게 발언한 것이고 막상 1년이 나오고 보니 오히려 제가 (정 최고위원이) 전당대회 결과로 우수한 성적으로 최고위원까지 됐는데 정 최고위원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고 해서 선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죄는 미웠지만 사람은 미워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 의원은 주 의원을 "형님"이라고 부르며 "말씀을 잘해주셔야지"라고 말하고는 주 의원의 어깨를 감싸며 웃었다.

주 의원은 "정 최고위원의 처남과도 친구고 한참 형님하고도 친구다"라며 "그런 발언은 정치적으로 나올 수 있겠다는 생각이고 저도 그런 발언이 이렇게까지 크게 확대된 것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그때부터 진정성 있게 (사과를) 받아들이고 했다"고 말했다.

워크숍에 하루 늦게 참석한 이유에 대해 정 의원은 "화합과 단결을 꾀하는 워크숍에 혹시 제가 나타나는 것이 좀 해가 되지 않을까 우려를 많이 했다"며 "대표님도 권유를 하셨지만 제가 그냥 스스로 자숙한다는 의미에서 안 가는게 낫겠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생각해보니 또 제가 와서 이렇게 있는 것도 화합과 단결을 위해서 도움이 되겠다는 의원들의 연락도 많이 있었다"며 "그렇다면 얼굴 표정을 어떻게 짓든 관계 없이 가서 다시 한번 주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다시 한번 미안함을 전달하는 게 당에게 도움이 되겠다는 판단이 들어서 왔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저는 침묵하는 것이 가장 큰 자숙이라고 생각했고 동료의원들에게 많은 조언을 구했다"며 "그 과정에서 선후배 동료의원에 대한 진한 우정을 많이 느꼈고 의원들을 생각하는 그런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윤리심판원의 당직정지 1년 처분과 관련, '재심청구 마감일인데 아직 입장정리가 안 된 것이냐'는 물음에 정 최고위원은 "예"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