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정청래 자숙 "정상참작 할 것"

[the300] 주승용 선처 요청도 고려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강창일 원장이 회의장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최고위원회의 도중 '공갈 사퇴'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청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청구안을 심의한다. 2015.5.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갈" 등 막말로 주승용 최고위원의 사퇴를 촉발한 정청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심사 중인 강창일 새정치민주연합 윤리심판원장은 정 최고위원의 사과 이후 자숙하는 태도에 대해 "정상참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심판원장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윤리심판원 3차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사과의 진정성 문제를 보는 데 의의가 있고 주 최고위원이 선처를 원한다는 인터뷰를 한 것도 고려할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만장일치로 징계 수위가 결정되지 않으면 무기명 비밀투표를 하는 것으로 알려진 징계 결정 방식에 대해선 사전에 합의를 도출하는 방식 대신 무기명 비밀투표만으로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지에다 각 위원이 무기명으로 의견을 표시하게 되며 이 과정에서 만장일치가 나올 수 있다"며 "(그러나 만장일치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과반수 이상이면 통과시키는 것으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최고위원이 제출한 소명자료는 충분히 검토했다"며 "윤리심판원 규정에 따라 결과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결과에 대해선 "아무런 예단을 할 수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위원 대부분이 율사 출신이고 법리적 판단을 하는 분들"이라며 "윤리심판원은 당으로부터 독립되어 있고, 문재인 대표를 비롯한 어느 누구도 (판단에) 개입 할 수 없다"며 독립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윤리심판원에는 문 대표를 비롯해 주 의원 등도 일부 당원들에 의해 제소된 상태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 정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여부 및 수위를 우선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