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화제 외압논란'…野 교문위, 대책 촉구 부산行

[the300]영진위 부산국제영화제 예산 삭감 논란 관련, 영진위와 부산영화제 사무국 차례로 방문

지난해 10월 2일 열린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뉴스1


화진흥위원회가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올해 예산을 삭감한 것을 놓고 '정치적 외압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두 기구를 직접 방문해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설훈 교문위 위원장과 교문위 소속 도종환·배재정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정진후 정의당 의원 등은 오는 27일 영진위와 부산영화제 사무국을 차례로 방문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김세훈 영진위원장과 이용관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에게 이번 예산 삭감의 경위와 입장을 듣고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방문에는 김영춘 새정치연합 부산시당 위원장과 정명희 부산시의원, BIFF를 지키는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 상임위원장 남송우 부경대 교수와 이청산 부산민예총 이사장 등이 함께한다.

영진위는 '2015 글로벌국제영화제 육성지원 사업' 심사에서 올해 부산영화제 예산을 8억원으로 책정해 지난해 14억6000만원에서 45% 삭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영화계 안팎에서는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다이빙벨'이 상영된 데 대한 정치적 보복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배 의원은 "영진위 회의록을 확인한 결과 심사 자체가 객관적 기준을 배제한 채 흥정하듯이 졸속으로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부산영화제는 지난해 평가와 올해 계획에 대한 평가에서 심사 대상 영화제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게 배 의원 측의 설명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