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혁신위원장 거절 의사, 어제 분명히 밝혀"

[the300]문재인-안철수, 혁신기구 위원장 수락 여부 '혼선'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 수락 제의를 거부한 안철수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노원구청에서 열린 노원지역 당정협의회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당 혁신위원장 관련 입장' 자료를 통해 "어제 문재인 대표와 저는 당 혁신의 당위성에 공감한 바 있다"며 "(그러나) 혁신위원장 제안을 받고 제가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2015.5.20/사진=뉴스1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0일 혁신기구 위원장직 수락 여부에 대한 혼선과 관련해 전날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에서 거절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노원구청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 들어가면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여러가지 설명을 직접 듣고 저는 적합하지 않다고 보고 사양했다"며 "이제 당내에 여러 좋은분들이 많으니까 그분들을 통해서 대표께서 부탁을 해보시라고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생각을 분명히 밝혔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밝혔다"고 말했다. '위원장직 수락에 대한 여지를 남긴 것은 아니냐'는 물음에는 "아니다. 어제 분명히 발표시기만 좀 연기해달라고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그런데 이제 더 이상 (입장 발표를) 미루는 것은 사태를 수습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다는 (생각에) 오늘 점심 정도에 문 대표께 양해를 구하고 (문자메시지를 통해 위원장직 거절 의사를) 발표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새정치연합은 공개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잇따라 열고 안 의원이 가능한 빠른 시간 내 혁신위원장을 맡아 혁신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안 의원이 비공개 최고위 직후 언론에 위원장직 거절 의사를 밝히면서 혼선이 빚어졌다.

전날 문 대표가 안 의원에게 혁신위원장직을 제안하고 안 의원이 '사실상의 거절 의사'를 밝혔지만 이에 대한 해석이 전혀 달랐던 것. 안 의원은 이 자리에서 거절의사를 확실히 밝혔지만 위원장직 인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발표를 미룬 것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반면 문 대표는 안 의원이 위원장직을 수락하지는 않았지만 유보적이었다고 해석을 달리했다. 

문 대표는 20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전국청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안 의원이 우리 당 혁신위원회를 통해 우리 당의 쇄신과 단합, 더 큰 혁신에 공감하고 그 일을 위해 전적으로 협력하겠다, 그러나 본인이 혁신위원장 맡는 것은 적절치 못하지 않느냐며 조국 교수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우리 최고위원들은 안 의원이 당내에서 더 공감의 폭이 크다고 생각하고 안 의원을 만난 이후로 (안 의원이 19일 기자들에게) 발표한 내용으로 볼 때 안 의원이 (위원장직을 수락할) 여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저희가 더 설득의 노력을 하기로 했는데 좀 아쉽기 됐다"며 "어쨌든 최고위원들이 다시 또 (새로운 인물로) 논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