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野 혁신위원장 거절 왜?…'정치적 부담'+'대권 경쟁구도'

[the300]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 수락 제의를 거부한 안철수 의원이 20일 오후 서울 노원구청에서 열린 노원지역 당정협의회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당 혁신위원장 관련 입장' 자료를 통해 "어제 문재인 대표와 저는 당 혁신의 당위성에 공감한 바 있다"며 "(그러나) 혁신위원장 제안을 받고 제가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2015.5.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당내 계파 갈등 수습을 위한 혁신안을 마련할 혁신기구의 위원장직을 고사한 배경에 관이 모아진다. 안 의원은 당 지도부가 혁신기구 인선과 조직운영 등에 대해 전을 부여할 것을 약속했음에도 이를 거부했다.

안 의원의 한 측근은 20일 "문 대표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는 당을 혁신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공약을 내놓은 분들"이라며 "(당의 갈등을 수습하는 것은) 문 대표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표가 아닌 사람에게 이런 부분을 맡기는 것은 잘못된 것 아니냐는 문제의식이 있다"며 "혁신기구를 구성하겠다고 하니 대충 들러리를 세우는 것을 하지 말고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조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안 의원은) 그 역할을 자신이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정치적) 부담도 있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안 의원도 대권주자인데 당이 위태로운 시점에서 잠재적 경쟁관계에 있는 문 대표를 도울 필요가 있겠느냐는 해석도 나온다. 

안 의원은 문 대표 취임 전 김한길 의원과 전임 공동대표를 지내다가 7·30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고, 201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는 야권 후보 자리를 놓고 문 대표와 경쟁하던 중 스스로 문 대표를 지지하며 물러선 바 있다.

한편 안 의원 측은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안 의원이 추천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국 교수 이야기를 꺼낸 것은 맞지만 안 의원이 그를 추천한 것은 아니다"며 "외부 인사로 하는 것도 방법 아니겠느냐고 제안하면서 언론에 많이 오르내리고 있는 조국 교수를 그런 차원에서 거론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전국청년위원회 출범식에서 "어제 안 전 대표가 혁신위원회를 통한 우리 당의 쇄신과 단합에 공감하고 그 일을 위해 전적으로 협력하겠지만 본인이 맡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며 조국 교수가 어떤가 하고 추천했다"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