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당에 비 많이 오고 있지만 비온 뒤 땅 더 굳어"

[the300] 새정치민주연합 보좌진 한마음 체육대회 참석…보좌진 격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동장에서 열린 '당 보좌진 한마음체육대회'에 참석해 표적을 향해 고무신을 정확히 던지는 게임을 함께 하고 있다. 2015.5.14/사진=뉴스1

"요즘 우리 당에도 비가 많이 오고 있고 바람도 많이 불고 있죠. 그러나 너무 걱정 마십시오. 우리가 비온 뒤에 땅이 더 굳는다고 하듯이 우리 당이 더 단단하게 거듭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운동장에서 열린 당 보좌진 한마음 체육대회에 참석해 "요 며칠 동안 비도 많이 오고 바람도 많이 불고 날씨가 궂었는데 오늘은 아주 운동하기 좋은 날씨"라며 이 같이 운을 뗐다. 

최근 공무원연금 개혁안 협상 난항과 함께 정청래 최고위원의 막말 파문, 이어 주승용 최고위원의 사퇴 등 내홍을 겪고 있는 당내 분위기를 표현한 것. 

문 대표는 "우리 당 보좌진 1100여명은 우리 당의 자랑스럽고 든든한 자산"이라며 "새누리당 국회의원님들이 늘 하는 말이 있다. 우리 당에서 딱 하나 부러운 게 있는데 우리 보좌진들이 정말 탐이 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보좌진들 사이에서 함성이 터져나왔다.

그는 "우리 당이 모래알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데 의원들 한분 한분의 의정활동은 대단히 탁월하다"며 "다 보좌진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표는 파란색 와이셔츠에 노타이, 소매를 걷어올린 모습이었다. 그는 보좌진들과 함께 고무신 차기, 박스 쌓기 등 프로그램에 20여분간 참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