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홍준표 구속수사해야…"특검 불가피"

[the300]서병수 등 친박실세로 수사 확대 촉구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친박게이트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5.5.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이 홍준표 경남지사를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병헌 새정치연합 친박게이트대책위원장은 11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대책회의를 갖고 "홍준표 경남지사가 17시간의 검찰조사를 받았는데 피의자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증거인멸과 위증교사를 한 혐의만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며 "야당과 일반이었다면 10번도 더 구속됐어야 할 구속사유라고 모든 국민과 언론은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입장에선 이제 구속수사가 불가피한 지경"이라며 "불기소 수사를 한다면 이것은 검찰의 능력의 문제가 아니라 의지의 문제"라고 압박했다.

임내현 의원도 "홍 지사는 변호사 시절 번 돈과 국회 운영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국회대책비 일부를 줬고 부인이 대여금고에 보관하다 경선자금을 썼다고 했다"며 "이는 중대한 범죄자백한 셈이다"고 말했다.

그는 "공적용도 공급을 썼다는 것은 업무상 횡령이며, 부인이 3억원 가량의 비자금을 모아두고 고의로 신고하지 않은 것은 공직자 윤리법상 재산허위등록에 해당되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라며 "검찰과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를 즉각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친박게이트대책위는 홍준표 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수사에 집중만 할 것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측근들을 대상으로 수사가 확대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홍 지사보다 더한 문제와 의혹이 있는 대상은 홍·서·류 친박캠프 핵심 트리오(홍문종, 서병수, 유정복)와 전·현직 청와대 비서실장 트리오(김기춘, 허태열, 이병기)"라며 "이들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 위원장은 수사 확대의 첫 대상으로 서병수 부산시장을 겨냥했다.

전 위원장은 "이미 언론에서 지난 대선당시 12곳의 오피스텔에서 불법 대선캠프를 설치하고 이용했다는 사실이 확인됐고, 일반적인 선거유세 뿐 아니라 불법 SNS 활동과 대선자금 모금의혹까지 드러났다"며 "사실이라면 조직적이고도 대규모의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최고 책임자는 박근혜 후보 캠프의 선거조직과 자금을 총괄관리했던 서병수 당시 당무조정실장본부장"이라며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서 본부장의 역할과 비호가 어느정도 였는지 분명하고 확실한, 즉각적인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이(홍준표, 이완구) 수사를 통해 핵심 실세의 방패막이로 쓰려고 한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친박실세 수사를 어물쩍 넘어가거나 물타기하려한다면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미 박 대통령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특검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이제 반드시 이 문제는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며, 본인들이 얘기한 대로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