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오늘 출국, 5월 임시국회 개회 영향은

[the300]부의장 직무대리, 일정 합의되면 개회 가능

정의화 국회의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하고 있다. 2015.5.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정치민주연합이 11일부터 5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한 가운데 정의화 국회의장이 해외순방에 나선다.

7일 국회의장실에 따르면 정 의장은 이날 밤 8시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해 6박8일 일정으로 인도와 캄보디아를 방문한다.

인도에서는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총리, 수미트라 마하잔(Sumitra Mahajan) 하원의장 등을 예방하고, 캄보디아에서는 훈 센(Hun Sen) 총리, 헹 삼린(Heng Samrin) 국회의장, 사이 춤(Say Chhum) 상원의장 직무대행 등 주요 정치지도자들과 연쇄회담을 갖고 양국 의회차원의 교류·협력 활성화 및 양국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당초 6일 밤 11시 출국할 계획이었으나 여야가 늦게까지 공무원연금 개혁안 협상 여파로 본회의가 미뤄지면서 정 의장의 출국도 하루 늦춰졌다.

정 의장의 해외순방 일정에 따라 야당이 요구한 11일 임시국회가 열릴 수 있을 지 관심이다. 국회법 12조에 따르면 의장 부재시 부의장은 그 직무를 대리한다. 의장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부의장은 임시국회를 열 수 있고 본회의에 부의된 안건을 상정해 처리할 수 있다.

때문에 야당이 요구한 임시회 소집요구가 1~2일만 본회의를 여는 '원포인트 국회'나 최장 30일간 열리는 통상적인 임시국회나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선결조건은 일정합의다. 의회 과반에 못미치는 야당으로선 여당의 합의가 필수적이다. 여기에 의사일정 권한을 가지고 있는 의장과의 조율도 필요한 상황이다.

국회대변인실 관계자는 "오늘 의장 출국 전 여야와 함께 향후 임시국회 소집에 대한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선거가 맞물려있어 구체적인 시각은 잡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