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찾아가 원내대표 선출 합의추대 제의

[the300] "분열하고 다투는 모습으로 국민에게 비춰선 안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의 안철수 의원이 30일 문재인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갖고 4.29 재보궐선거 패배로 위기에 놓인 당을 수습하기 위해 다음달 7일로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를 경선이 아닌 합의추대 방식으로 선출하자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 직전 국회 의원회관의 문 대표 의원실로 찾아가 재보선 패배에 대한 향후 대응책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안 의원은 이 자리에서 "재보궐 선거 전패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당 원내대표 선거를 통합하고 단결하는 선거로 치뤄야지 분열하고 다투는 선거로 치르면서 싸우는 모습으로 국민에게 비춰져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가 나서 원내대표를 원만하게 맡을 사람으로 합의 추대하는 방식을 선택해야 하는 것이 안 의원의 제안이었다. 


이에 문 대표는 이미 5명의 후보가 등록을 하고 경쟁 중인 만큼 합의 추대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원은 합의 추대할 원내대표로 특정 인물을 언급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