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김무성 "경제살리기·미래준비 하라는 국민명령"

[the300] "상생의 정치로 돌아가자" 野에 제안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여의도 당사 선거상황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4·29 재보궐 선거 결과 광주 서구을을 제외한 3곳에서 압승을 거둔 것과 관련해 "(선거결과는) 지역경제를 살리고, 국가 미래를 확실하게 준비하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이날 밤 재보선 결과가 나온 직후 여의도 당사에서 "어려운 상황에서 집권여당과 박근혜정부에 힘을 실어주신 유권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정쟁과 정치공세가 아닌 민생과 경제를 신뢰한 국민의 염원을 잘 새겨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누리당이 3곳의 선거구에서 승리한 것보다 중요한 것은 여야 합의를 통해 공무원연금 개혁을 완수하는 것"이라며 "선거 끝나고 상생의 정치 돌아가 미래세대를 위한 최선의 노력에 야당도 협조해주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선거결과를 예측했는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선거 초반엔 3곳에서 승리를 기대했지만 중반 예상치 못한 성완종 사태로 위기를 느꼈다"며 "하지만 위기를 맞아 당원들이 더 열심히 혼신의 힘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답했다.

또한 "유세차를 타고 다니며 국민들을 만나고 골목 다니면서 (야권강세 지역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반응을 봤다"며 "국민들은 경제위기 속에서 박근혜 정부의 안정적 운영을 바라셨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이번 선과를 계기로 당청이 한 몸이 돼 더욱 긴밀한 관계를 이어가며 4대 공공개혁에 꼭 성공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