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재보선]오신환 "민생정치로 새로운 변화 만들겠다"

[the300]27년만에 야당 텃밭 공식 깨


오신환 새누리당 서울 관악을 후보 부부가 4.29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2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선거사무소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다 당선이 확실해지자 환호하고 있다. 2015.4.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관악을 재보선에서 당선된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는 29일 야당의 텃밭에서 승리를 거둔데 대해 "중앙정치나 이념정치가 아닌 지역주민을 섬기는 민생정치 정치로 새로운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오 당선자는 이날 밤 관악구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 소감을 통해 "관악 주민들의 위대한 선택으로 27년 만에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의미한다"며 " "오신환이 당과 관악의 새로운 변화와 희망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승리 배경에 대해서는 "중앙정치와 이념정치로 주민들이 밀려난 것에 대한 실증"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관악의 새로운 변화에 대한 염원이 나타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은 임기 1년 동안 27년 간 못했던 것을 한꺼번에 이룩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변화의 토대는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선거기간 뛰었던 것처럼 내일도 똑같이 신발끈을 다시 묶고 새벽부터 지역주민들에게 당선 감사인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의원은 배포자료를 통해서도 "27년의 기다림 끝에 위대한 선택을 해주신 관악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27년 만에 주신 소중한 기회가 헛되이 되지 않도록 제대로 일하겠다"고 밝혔다.

또 "새로운 관악을 만들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며 "임기가 1년 밖에 주어지지 않았다. 내일부터 바로 운동화 끈을 조여 메고 국회와 지역을 누비며 관악 발전을 위해 사력을 다해 뛰겠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