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재보선, 새정치 전패·새누리 압승…천정배 '복귀'

[the300](상보)새누리당 오신환·신상진·안상수 후보, 무소속 천정배 후보 당선

오신환 새누리당 서울 관악을 후보가 4.29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2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 선거사무소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다 당선이 확실해지자 환호하고 있다. 2015.4.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29 재보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전패했다. 새누리당은 압승했고, 무소속 천정배 후보는 원내 복귀에 성공했다. 문재인 새정연합 표는 선거 참패로 거센 책임론에 휘말릴 것으로 보인다. 

 29일 4.29 재보선 국회의원 4곳 개표의 결과 최대 접전지였던 서울 관악을에서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 43.89%를 획득, 새정치민주연합 정태호 후보(34.20%)를 누르고 27년만에 보수여당 후보로 당선했다. 무소속 정동영 후보는 20.15%로 3위를 기록했다. 

 새정치연합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광주 서구을에서는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52.37%를 획득해 새정치연합 조영후보 29.80%를 큰 표차로 따돌렸다. 이번 선거로 5선에 오른 천 당선자는 무소속으로 '혈혈단신' 호남 민심을 끌어내는 저력을 보였다. 향후 야권의 정치 지형 변화에도 상당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나머지 두 곳에서는 모두 새누후보가 당선됐다. 인천 서구·강화군을에서는 안상수 후보가 54.11%로 신동근 새정치연합 후보(42.85%)를 제쳤고, 경기 성남 중원구에서는 신상진 후보가 55.90%로, 35.62%를 획득한 정환석 새정치연합 후보를 눌렀다. 
 
 새정치연합의 완패는 서울 관악을과 광주 서구을 등 핵심 지역구에서 야권 후보가 분열된 것이 치명타가 됐다. 하지만 문재인 대표가 자신의 높은 지지율과 '성완종 리스트'라는 대형 호재를 득표로 연결시키는데 한계를 보여 '정치력 부재'라는 당내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연이어 재보선 승리를 이끈 김무성 대표 체제가 공고히 되면서 공무원연금 개혁 등 개혁 과제 추진에 매진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4.29 재보궐선거 광주 서구을에 당선이 확정된 무소속 천정배 후보가 29일 광주 서구 금호동 후보사무소에서 아내와 함께 꽃목걸이를 목에 걸고 만세를 부르고 있다. 2015.4.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번 선거에서 국회의원 선거구 4곳의 최종 투표율은 36.0%로 집계됐다. 최대 접전이 펼쳐진 서울 관악을은 36.9%, 인천 서구·강화군을은 36.6%, 성남 중원구는 31.5%를 각각 기록했고, 광주 서구을은 41.1%로 유일하게 40%대를 돌파했다. 

 사전투표율이 적용된 직전 3차례의 재보선과 비교할 때 15명의 국회의원을 뽑았던 지난해 7·30 재보선(32.9%)과 2명의 국회의원을 뽑은 2013년 10·30 재보선(33.5%)보다는 높게,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안철수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당선된 2013년 4·24 재보선(41.3%)보다는 낮게 집계됐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