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재보선]'성완종 파문' 투표율 높였지만 '한계'

[the300]'성완종 파문' 내세운 야당 선거 전략…투표율 상승에 큰 영향 못 미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4.29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28일 서울 관악구 난곡사거리에서 열린 관악 청혼(請婚) 유세에서 관악을 오신환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5.4.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6.0%로 잠정 집계된 4·29 재보궐선거 투표율을 두고 비교적 높게 나왔지만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라는 대형 정치 이슈가 유권자들을 대거 투표장으로 이끌지는 못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4곳의 국회의원 선거구에서 진행한 투표에서 총 71만2696명의 유권자 중 25만6232명이 표를 행사했다. 지역별 투표율은 △광주 서구을 41.1% △서울 관악을 36.9% △인천 서구·강화군을 36.6% △경기 성남 중원구 31.5%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재보선 최종 투표율(36.0%)은 직전에 치러진 두 차례의 재보선보다 높게 나왔다. 15명의 국회의원을 뽑았던 지난해 7·30 재보선과 2명의 국회의원을 뽑은 2013년 10·30 재보선 투표율은 각각 32.9%와 33.5%였다. 
  
투표율 상승은 후보들이 박빙 경쟁을 펼치며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야권 내 집안 싸움'으로 천정배 무소속 후보와 조영택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맞붙은 광주와 오신환 새누리당 후보, 정태호 새정치민주연합 후보, 정동영 무소속 후보가 3파전을 벌인 서울 관악을이 다른 2곳보다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이유기도 하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성남 중원구 정환석 후보가 4.29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황송삼익 아파트에서 유세 차량을 이용해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5.4.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만 이번 투표율 상승은 직전 2차례의 재보선과 비교해 크게 의미를 둘만한 수치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7·30 재보선의 경우 세월호 참사와 여름 휴가가 겹쳤고 10·30 재보선은 2명만 뽑는 '초미니 선거'라 투표율이 낮았다는 설명이다. 

주목할 부분은 야당에 호재로 여겨진 '성완종 파문'에도 불구하고 투표율이 대폭 상승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통상 야당의 정권심판론이 작동하면 젊은층의 투표율이 올라 전체 투표율도 상승한다는 게 정치권의 정설인데 이번에는 유권자 표심에 큰 영향을 못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개표 결과도 이 같은 분석을 뒷받침한다. 29일 오후 10시40분 현재 천정배 무소속 후보가 '야당의 심장' 광주에서 당선됐고 남은 3곳도 새정치연합의 승리가 쉽지 않아 보인다. '성완종 파문'을 앞세운 새정치연합의 선거 전략이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이나 야당 성향이 옅은 지지자들을 끌어안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각 후보들이 자신들의 지지층을 결집시키며 투표율이 어느 정도 상승했지만 정권심판론이나 '성완종 리스트' 여파가 투표율을 완전히 장악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야당의 선거 프레임이) 전국적으로 부상하지 않아 (투표율 상승은) 새정치연합에 유리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