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포스코 유탄? "대선 때 이미 검증 끝난 사안"

[the300]포스코 비리 수사 과정에서 다시 부각…"공식 해명은 없을 것"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가 2월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아주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경기도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차기 대선의 유력 야권 후보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7일 포스코의 불법행위가 발생하던 시기에 사회이사를 역임해 거수기 역할만 한 것 아니냐는 지적과 관련, "지난 (2012년) 대선 때도 같은 지적이 있었고 이미 검증이 끝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뭐가 있었다면(문제가 있었다면) (대선 후보 검증 과정)당시에 그냥 넘어갈 수 있었겠느냐"며 이 같이 밝혔다.

최근 포스코는 정준양 전 회장의 공격적인 기업 인수 합병(M&A) 과정에서 발생한 회사의 막대한 손실에 대해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난 2005년 2월부터 2011년 2월까지 포스코 사회이사로 근무했고, 대형 M&A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던 2010년 2월부터 2011년 2월 까지는 이사회 의장직을 역임했던 안 의원의 이력을 들어 책임론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기업을 인수 할 때 사회이사의 역할에 대해 얘기를 하는 것인데, 기업 인수 당시 회계법인의 경영진단이나 경영진의 의사결정에 있어서의 절차상 문제를 다 들여다 봤다"며 "주어진 자료를 참고해 궁금한 점을 질의하고 결정하는 일도 다 거쳤다.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안 의원의 포스코 사회이사 이력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에도 여당의 집중 공격 대상이었다. 당시 새누리당은 안 의원이 2005년 2월부터 개최된 이사회 의결안 235건 중 226건에 대해 찬성한 거수기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포스코 사회이사 이력으로 인한 문제가 대선에 이어 재차 거론되고 있지만 신경쓰지 않겠다는 것. 

그는 "이미 다 다뤄진 사안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거나 해명자료를 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