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한국판 '히든챔피언' 구현 입법활동 할 것"

[the300]신개념 의정보고서 '월간 안철수' 창간호 발간

'월간 안철수' 창간호 표지화면.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독일 '히든챔피언'과 같은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한국에 맞는 해결책을 만들고 이를 실제로 구현하기 위한 입법 활동에 나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안 의원은 온라인 웹진방식의 의정보고서 '월간 안철수' 창간호를 공개, 지난 설 연휴 기간 독일 방문 경험을 바탕으로 독일 경제 경쟁력의 밑바탕인 히든챔피언과 제조업에 대한 분석 및 국내 적용 고민 등을 소개했다.

히든챔피언이란 세계시장 점유율이 1~3위이면서 일반에 잘 알려지지 않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기업을 뜻한다. 전세계 2500여개 히든챔피언 가운데 독일 기업은 1500개에 달한다.

해당 보고서의 영상을 통해 안 의원은 "히든챔피언 3개 기업과 대기업인 지멘스, 연구기관인 독일 뮌헨종합대학, 막스 플랑크 연구소 등 6군데를 갔다"며 "독일의 핵심적 경쟁력인 히든 챔피언과 제조업을 봤는데, 이를 바탕으로 우리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해 해결책을 만들고 이를 실제로 구현하기 위한 입법 활동으로 이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히든챔피언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새누리당 강석훈·김세연·정두언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원혜영·장병완·홍종학 의원 등 여야 의원들이 함께 정책을 고민하는 '크로스파티 토론회' 역시 지난달 13일 김택환 경기대 교수를 초빙, '히든챔피언과 미래산업, 독일에서 배우다'를 주제로 강연을 듣고 국니 중소기업 육성 등에 대한 정책 개발에 대해 논의했다.

안 의원은 히든챔피언 외에도 김영란법 관련 현안과 공정경쟁, 빈부격차 등에 대한 생각 역시 함께 밝혔다. 안 의원은 김영란법과 관련해 "강력한 반부패 의지를 보여줘야 할 때"라며 3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 찬성토론 전문을 보고서에 담았다.

그는 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2005년 수상 자리에 오른 뒤 독일 국민들의 전폭적 지지를 받으며 10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는 "메르켈 총리의 지지율이 지금도 70% 선으로 어떤 독일 국민은 '우리 수상은 임기가 없어서 다행이다'고 하더라"며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정치지도자가 참 부럽다"고 밝혔다.

한편 안 의원은 '지금까지 없었던 의정소식지'를 표방한 신개념 의정보고서 '월간 안철수' 매달 첫주 목요일마다 선보이며 국민 및 지역구 주민들과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