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문화재 화재예방 장비, 불량 알고도 교체 미뤄"

[the300] 전정희 "불량 불꽃감지기, 절반이상 교체 안 해"

전정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 뉴스1

지난해 9월 원자력 및 화력 발전소, 문화재 등 국가중요시설에 납품된 '불량 불꽃감지기'의 교체율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정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일 국회 국민안전혁신특별위원회 현안보고에서 "국민안전처 전수조사 결과 공공기관과 교육기관, 문화재 및 사찰, 일반기업 등 689곳에 6856개의 불량제품이 설치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불량제품은 원전 등 국가 중요시설 22곳에 1015개가 설치됐지만 지난해 12월 말까지 435개(42.8%)만 교체됐다는 설명이다.

한빛(1~4호기)·고리(1~4호기)·월성(3~4호기)·한울(1~2호) 원전에 457개의 불량제품이 설치됐지만 92개만 교체됐다. 전 의원은 "불량제품 30개가 설치된 한국중부발전(보령)은 단 1개도 교체하지 않고 있다"며 "관련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교체를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화재에도 총 312개의 불량제품이 확인됐지만, 129개만 교체됐다.

이에 전 의원은 "지난해 불량제품 적발 이후 소방당국이 한 일은 1곳당 20개까지 1000대 정도의 무료 검사를 지원한 것이 사실상 전부"라며 "소극적으로 대처하다보니 사실상 국가 중요시설은 물론 국민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안전사고 위험이 상시적으로 상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불꽃감지기가 화재 발생 초기에 이를 감지하지 못하면 대형 참사로 번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보다 정밀한 검증과 조속한 교체가 시급하다"며 "생산 공정에 대한 재검정 등 재발방지책을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