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의장 "여야, 의사일정 완전 합의…16일 임명안 처리"

[the300] 야당 불참해도 임명동의안 상정·표결 처리 시사

정의화 국회의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두고 여야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5.2.12/사진=뉴스1

정의화 국회의장이 '16일 직접 본회의 사회를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의사일정이 완전 합의가 됐으니까 그날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처리하면 된다"고 12일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여야 원내대표와 만나 합의를 중재한 후 국회를 떠나며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서 새누리당이 경과보고서를 단독 처리하자 국회의장실로 새누리당 유승민·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를 불러 두번째 중재에 나섰다.

정 의장은 16일 본회의의 여야 참석 여부에 대해선 "야당은 어떻게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야당이 불참한다고 해도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상정해 표결 처리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 의장은 여야 합의 전 기자들과 만나 "지금 여야 원내대표가 협의 중에 있다"며 "여야 의원총회 결과와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 결과에 따라서 내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엔 본회의 개회를 예고하면서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도 이날 의사일정에 포함됐다고 밝혔으나 상정 및 표결 처리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본회의에 부의된 임명동의안을 표결 처리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장이 올라온 임명동의안 등 안건을 구두로 '상정'해야 한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