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주의자·갓병헌' 전병헌, 최고위원단 합류

[the300]전병헌 신임 최고위원

전병헌 의원 인터뷰 2014.07.08

새정치민주연합이 8일 전병헌 의원을 신임 최고위원으로 선출한 것은 원내대표로 활동하면서 보여준 협상역량과 추진력을 인정한다는 의미다.

대표적 대화론자이자 의회주의자인 그는 원내대표 시절 내부적으로는 '물렁하다'는 소리를 들었지만, 이에 아랑곳 않고 협상을 통해 그는 3건의 국정조사와 2건의 청문회를 성사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1040건의 민생법안을 통과시켰다.

전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당선을 계기로 스스로 정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전 최고위원은 야당이 현실감각을 가져야 한다는 지론을 유지하고 있다. 국회의원이라면 국회에서 투쟁해야 한다는 소신도 굽히지 않는다. 그는 "강한 야당이라는 목표와 소신을 포기한 적 없다. 하지만 강한 야당이 꼭 거리로 나가는 것이라는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의 장은 국회"라고 말한다.

전 최고위원은 초등학교 시절 '이상국' 건설을 위해 정치를 하겠다는 꿈을 키웠다. 법학을 전공하고 사법고시 패스를 원하는 아버지의 권유에도 고려대 정치외교학과에 입학했다. 전 신임 최고위원은 "당시 정계에는 고대 정외과 출신들이 큰 활약을 했기 때문에 아버지를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대학에서도 정치를 하려면 경제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경제학을 복수전공했다.

대학에서도 정치인이 되기 위한 준비를 이어갔다. 학보사 활동으로 경험을 쌓은 전 의원은 1980년 전국 대학생들이 한 자리에 모여 시국현안을 논의하는 '아남민국 모의국회'를 12년 만에 부활시켰다. 그는 국회의장 역을 맡아 '헌법 개정'에 대한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사회에 전달했다.

이같은 준비 끝에 전 최고위원은 1987년 평화민주당 전문위원으로 정치권에 본격적으로 발을 디뎠다. 이후 청와대 등을 거쳐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17대부터 19대까지 내리 3선에 성공했다. 지난 10년 동안 전 의원이 국회에 발의해 통과된 법안만도 88건에 달한다. 34년 전 모의 국회 국회의장이었던 그가 이제는 국회 안에서도 손 꼽히는 입법 활동을 펼치는 의원 가운데 하나가 된 것.

전 최고위원은 대표적 IT 전문가다. 2009년 아이폰이 도입되면서 뒤늦게 국내 스마트폰 앱 개발 생태계가 시작됐지만 국내 제도가 기술을 따라가지 못하면서 2010년 3월 구글과 애플이 국내 게임서비스를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게임물등급위원회가 국내 서비스되는 모든 게임물에 대한 심의를 요구했지만 이들 기업이 이를 국제표준과 다르다고 거부하면서 발생한 것. 

이에 전 최고위원은 모바일 게임을 자율심의할 수 있는 '오픈마켓게임법'을 내놨다. 2011년 4월 이 법이 통과되면서 구글과 애플은 모바일 게임을 다시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 만일 규제에 갇혀 구글과 애플의 게임 서비스가 중단됐다면 지금의 1인 모바일게임 개발자 성공신화도 쉽지 않았을 것이다.

국회 IT관련 최고 전문가답게 전 최고위원의 1호 처리법안 역시 이공계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전 최고위원은 당시 4년이었던 이공계 전문연구요원의 의무복무기간을 3년으로 줄이는 병역법 개정안을 내놨다. 이 법안은 이공계 인재들의 사회복귀를 도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전 최고위원은 2010년 5월 국회의원 최초로 애플 앱스토어에 자신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을 등록하고 명함의 QR코드를 도입하는 등 IT 전문 의원으로서 다양한 시도를 앞서서 하고 있다. 국회 안에서 기피 상임위로 꼽히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를 자청할 정도로 IT분야에 대한 전 의원의 애정은 상당히 크다.

지난 5월에는 납품업체에 대한 홈쇼핑 대기업들의 '갑질'을 막기 위한 방송법 일부개정안을 내놨다. 지난달에는 가계통신비 절감을 꾀하기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도 대표발의했다.

젊은 층 사이에서 국회의원들은 '꼰대'라는 인식이 강하다. 하지만 전 최고위원은 1020세대와 소통에 능하다. 젊은 층과의 소통통로는 게임이다. 다수 의원들이 게임의 부정적 영향에 대해 집중하지만, 전 최고위원은 중진의원 답지 않게 게임을 통한 소통과 한류 문화콘텐츠 성장에 방점을 뒀다. 

수차례 인기게임 'LOL'의 인기 캐릭터 복장 코스프레를 선보이며 게임 이용자들로부터 신이라는 의미로 '갓병헌', 유명 게임커뮤니티 루리웹의 앞자리를 따 '루통령'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최근 국회의원의 공공기관장 겸직 금지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환영' 일색이었지만 e스포츠협회장을 맡고 있는 전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예외조항이 필요하다"는 댓글이 다수 달렸을 정도로 게임 이용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전 최고위원은 "아들 녀석과 콘솔로 축구게임을 즐기면서 자연스레 친해질 수 있었다"며 "게임을 부정적인 시각으로만 봐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전 의원은 의정 활동 중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짬을내 모바일 게임 '포코팡'을 즐겨한다.

그는 "박근혜정부가 말로만 창조경제를 강조하지 말고 게임산업 같은 창조력이 핵심인 문화콘텐츠 부분을 적극 지원육성해야 한다"며 "아날로그식 사고방식으로 인한 과도한 규제는 경쟁력 있는 우리 문화 콘텐츠산업을 망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로필]

△1958년 충남 홍성 △강남초(상도동), 영등포중(대방동), 휘문고,  고려대 정외과·경제학과, 고려대 정책대학원 경제학 석사 △대통령 정무비서관 △청와대국정상황실장 △국정홍보처차장 △제17·18·19대 국회의원(동작 갑)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민주당 정책위의장 △18대 대선 매니페스토본부 본부장 △민주당 원내대표 △국회 국민안전혁신특위 위원장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