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新동력 '연료전지' 활성화, 국회 나선다

[the300]전하진, 연료전지 활성화 세미나 개최

전하진 새누리당 의원. /사진= 뉴스1

 전하진 새누리당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원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국회입법조사처와 공동으로 '연료전지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연료전지사업은 제한된 국토면적·환경오염·사회비용 등을 고려했을 때, 연료전지는 국내 산업계와 학계에서 가장 각광받는 신재생에너지로 꼽힌다. 지난달 '창조경제 민관협의회' 제3차 회의에서 미래성장동력 플래그쉽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최근 이를 활용한 도심형 분산발전이 해외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정부 역시 2035년까지 15% 이상의 분산전원 확립을 목표로 정책을 세웠다.

이에 관련 산업 연구 및 방향 제시를 위한 포럼이 지난해 11부터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3개월간의 논의결과를 발표하고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 및 정보를 교류한다.

이 자리에서 유재국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은 '국내외 에너지현황 및 이슈'에 대해 발제한다. 김경남 고려대 교수, 이종영 중앙대 교수 역시 각각 '연료전지산업 활성화방안 보급확산정책'과 '연료전지산업 산업활성화방안의 법제적 측면'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홍성안 KIST 연구전문위원을 좌장으로 △박창형 신재생에너지협회 부회장 △박인환 한국가스공사 영업처장 △이해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PD △한성규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사업본부장 △이태호 경기그린에너지 사장 등이 패널로 참석한다.

전 의원은 "이번 행사에서 연료전지산업 관련 플랜이 수렴될 것"이라며 "이는 향후 연료전지사업 뿐만 아니라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