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지도부 "靑, 비선실세 특검 수용해야"

[the300] 수원시장·전북도지사도 대책회의 참여…지방 권한 강화 주장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우윤근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청와대 비선라인 검찰 수사 중간결과와 관련,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상설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희상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어제(6일) 있었던 검찰수사 중간결과 발표 이후 국민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며 "이제 특검만이 답이다. 책임질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특검은 미국에서 생길 때부터 일반 검찰이 대통령과 같은 거대 권력을 수사할 때 한계를 인식해서 만들어 진 것"이라며 "검사 동일체 원칙인 우리 법제 에 어떻게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 수 있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도 이날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영한 민정수석, 문고리 3인방의 국회 운영위원회 증인 출석과 진실규명을 위한 상설특검 수용은 국정 운영 정상화와 신뢰 회복을 위한 최소한의 전제조건"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들의 운영위 출석은 '정본청원(正本淸源ㆍ근본을 바로 하고 근원을 맑게 한다)'의 첫 걸음인데 출석을 막는다면 이에 따른 모든 책임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전적으로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말 여론조사에서 확인됐듯 국정농단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국민은 10%에 불과하다"며 "이제 진실규명은 더는 검찰의 몫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비상대책회의에는 문 비대위원장 출범 후 처음으로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광수 전북도의회 의장 등 지자체장들이 참여해 지방정치발전을 위한 제도적 지원을 요청했다.


염 시장은 "자치구를 폐지하고 기초단체장을 임명직으로 바꾸는 등이 내용이 포함된 정부의 지방자치종합계획은 지방정치와 풀뿌리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정책"이라며 "당 차원에서 지방정치를 지원하는 법제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지방과 중앙 정치는 갑을 관계"라며 "시도 의회 인사권, 정책보좌관 지원, 지방예산 편성 과정 참여 등 지방정치 발전을 위한 최소한의 노력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