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예비경선 D-3, 文-非文 경쟁 가열(종합)

[the300] 文 "네거티브 안한다" vs 朴 "대통령 후보는 뒤에 있어야"

1일 오후 광주 동구 무등산 증심사 입구 문빈정사 앞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차기 당대표 후보 문재인 의원이 등반에 앞서 지지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사진제공=문재인 캠프

2·8 전당대회 예비경선이 3일 앞으로 다가온 4일 새정치연합 당권주자들의 경쟁이 점차 가열되고 있다.

특히 가장 유력한 당 대표 후보로 꼽히는 문재인 의원에 대한 견제가 높아지는 가운데 문 의원은 "함께 이기는 깨끗한 전당대회를 치를 것"이라며 '클린 선거 5계'를 발표, 진화에 나섰다.

문 의원이 밝힌 5가지 원칙은 △경쟁 후보에 대한 인신 비방을 하지 않는 것 △경쟁하는 상대가 아닌 자신의 비전과 정책을 말하는 것 △페어플레이 원칙을 지키는 것 △후보자 간 핫라인을 두어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대화하는 것 △선거 후에도 하나가 되도록 계파를 초월한 참모진으로 전당대회를 치르겠다는 것 등이다.

문 의원은 "경쟁자 이전에 동지이고 경쟁 이후에도 동지"라며 "지난 일을 트집잡거나 신상을 공격하는 일을 일절하지 않고 제가 그런 비판이나 공격을 당해도 맞대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이날 특별한 외부일정 없이 서울에서 전화면담 등을 통해 위원들과 접촉해 지지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원은 예비경선 전까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표심을 잡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2·8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4일 대전 동구의 송좌빈 선생(92) 자택을 방문, 새해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당권-대권 분리를 꾸준히 주장해왔던 박지원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이번 전당대회는 당대표를 뽑는 전대이지 대통령 후보를 뽑는 전대가 아니다"며 문 의원에 견제구를 날렸다.

박 의원은 "통합진보당 해산 판결로 지역구 의원직도 박탈됐다.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이 칼이 민주당(새정치연합)으로 올 것"이라며 "우리나라 대선이 50만, 100만표 내에서 결정되는데 대통령 후보라면 (통진당 표) 200만표가 아른거려 좌고우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헌재 판결과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은 정치권에서 지켜져야 하고 이를 위해선 통진당과 선을 그어야 한다"며 "대통령 후보가 시민단체 요구를 어떻게 거절하겠나. 내가 끊어줄테니까 대통령 후보는 뒤에 있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클릭이든 좌클릭이든 공통점은 어떤 경우에도 친노(친노무현)가 당권을 잡아선 안 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혹자는 당권 2년하고 3년 후에 대통령 후보 결정하지 않느냐는 한가한 이야기를 하는데 이는 지난 두번의 대통령 선거를 실패하고 계파 싸움하는 사람들이나 하는 이야기"라고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이후 충청지역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자 새정치연합의 최고령 원로인 송좌빈 선생을 예방했다. 이어 지역위원장과 지방의원, 청년들과 함께 당의 미래를 논의하며 충청권 표심 잡기에 나섰다.

'문재인 저격수'로 나선 박주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 후보의 불출마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현재 당의 몰락은 2012년 대선패배에서 기인한다"며 "문재인 후보의 당대표 출마로 인하여 당내 책임정치는 실종됐고 계파갈등은 더욱 심각해졌다"고 비판했다.

또 "문 후보의 출마는 대선 패배의 유일한 책임마저도 지지 않겠다는 '말바꾸기 정치'"라며 "후보를 사퇴하거나 차기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결단을 내려달라"고 주장했다.

이인영, 조경태 의원은 선거인단을 만나며 마지막 표심을 잡는데 주력했다.

이날 수도권 지역의 당원, 대의원들을 만난 이 의원은 "계파 갈등이 당 전체의 위기로 치닫는 상황을 그대로 두고 볼 수는 없다는 이야기를 가장 많이 들었다"며 "당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강풍이 예상보다 강했다"고 전했다. 

또 "계파의 득실에 따라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는 모습이야 말로 우리가 반드시 넘어야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경북과 강원 지역을 순회하며 예비선거인단을 만난 조경태 의원은 △당원 계급화 타파 △노·장·청이 조화로운 당 △상향식 공천 △당내 인재양성제도 확립 △정당 국고보조금 내부감사 상시화 등 구체적 출마 공약을 제시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