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시계형 몰카 구입 논란…與 "연설 기록용"

[the300]최민희 의원 "제2부속실 구입, 눈 밖에 난 사람 감시 위한 것 아닌가"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청와대 제2부속실 물품목록 중 시계형 캠코더 자료를 들어보이며 정홍원 총리에게 긴급현안질문을 하고 있다. 이번 본회의는 청와대문건 유출과 비선의 인사개입 의혹, 4대강사업·자원외교·방산비리 관련 의혹 및 공무원연금 개혁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을 위해 열렸다. 2014.12.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지난해 5월 시계형 몰래카메라를 구입한 사실을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밝히면서 국회에서 논란이 빚어졌다. 최 의원은 이 '몰카'가  청와대 내 권력암투와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누가 어떤 용도로 사용했는지 밝히라고 청와대와 정부에 요구했다.

최 의원은 16일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의서 정홍원 국무총리를 향해 “제2부속실에서 왜 몰래카메라를 샀는가. 제2부속실이 '정윤회 문건' 에 나와있는 이정현 의원 등 눈 밖에 난 사람을 감시하기 위해 산 것이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정 총리는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필요 용도가 있지 않겠나"라며 "개인적인 업무를 (총리가) 어찌 일일이 파악하겠나"라고 답했다.

그러자 최 의원은 "대통령 집무실 옆에 있는 제2부속실에 몰래카메라가 있는데 대통령은 안전하냐"고 되물었고, 이에 다수의 새누리당 의원들은 "말도 안되는 얘기"라며 언성을 높였다.

청와대 제2부속실이 구입한 시계형 몰래카메라 이미지./사진=최민희 의원실

이날 최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넘겨받아 공개한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물품취득원장’에 따르면 청와대 제2부속실 명의로 8GB 용량의 시계 캠코더 녹음기 남녀용 각 1개씩을 구입했다. 제2부속실장은 청와대 핵심 3인방 가운데 한명으로 꼽히는 안봉근 비서관이다.

최 의원은 “청와대는 몰래카메라에 대해 연설기록비서관실에서 사용을 위해 구입했다고 답을 해왔지만 이곳에서는 이미 15대의 보이스레코더를 보유하고 있다”며 “설령 비슷한 기능의 장비가 필요하더라도 정상적인 카메라나 녹음기가 아닌 몰래카메라를 사용하는 것은 비정상이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의 주장에 대해 여당 의원들은 ‘정치공세’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다음 질의에 나선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은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상 소설을 쓰고 있다”며 “요새 정치인들이 버릇부터 고쳐야 한다고 본다”고 비난했다.

야당 의원들의 사과요구가 빗발치자 이 의원은 오후 질의에 앞서 "다소 거친 표현에 대해선 유감이라고 생각한다"며 "본의 아니게 다소 소란을 입힌 것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그러나 마지막 질의에 나선 윤영석 새누리당의 발언으로 논쟁은 재점화됐다. 윤 의원은 “청와대에 긴급하게 사실 확인을 한 결과 연설기록을 수행하는 수행원이 업무상 손목에 차고 녹음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라며 “최 의원이 시계 몰카라는 어마어마한 용어를 통해 국민을 놀래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가 충분히 해명했음에도 최 의원은 없는 사실을 붙이고 의혹을 키우고 있다”며 “(이처럼) 국민을 호도하고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 국정농단”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일국의 국가원수에게 몰카니 하는 발언을 어찌 할 수 있느냐”며 “이러고도 (최 의원을) 국회의원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최 의원은 “제2부속실에 12월8일까지 보유하고 있다가 질의서를 보내고 통화하면서 연설기록비서관실로 몰래카메라 시계를 옮겼다”며 “왜 그런 시계를 제2부속실이 가지고 있었는지, 누가 어떤 용도로 사용했는지 여당 의원들도 같이 물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최 의원은 이날 새누리당의 ‘의원 자격 논란’ 발언과 관련해 새정치연합 원내지도부에 “명예회복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