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 경위 변호인, 靑 회유 사실 없다고 했다"

[the300] 최민희 의원 "청와대 담당자 피의자 신분 수사해야"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해 단상으로 향하고있다./사진=뉴스1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16일 비선실세 문건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한모 경위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로부터 자백하라고 회유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한 경위 변호사들이 그런 적 없다고 얘기한 바 있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서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청와대는 한 경위를 회유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런데 한 경위는 회유했다고 말하고 있다'고 질문하자 "검찰에서는 회유 없이 (진실을 확인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황 장관은 "그런 (회유했다는) 이야기를 일부에서 했고, 그래서 그 내용에 대해 참고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한 경위와 최 경위를 청와대가 회유했다고 본다"며 "청와대 담당자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이에 황 장관은 "아무나 피의자로 전환할 수 없고 범죄 혐의가 있을 때만 가능하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한 경위가 청와대의 회유가 있었다는 최 경위의 유서 내용은 사실이며 자신도 회유를 받았음을 주장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