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전대는 그들만의 잔치…출마안한다"

[the300]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사진=뉴스1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이 12일 "당이 사실상 혁신을 포기한 상태기 때문에 전당대회 출마는 의미가 없다"며 전당대회 불출마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정 상임고문은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이번 전당대회는 오히려 기득권을 공고히하고 계파 패권을 강화하는 것으로 변질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을 '실패한 비대위'로 칭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정 상임고문은 "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하도록 만드는데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실패한 비대위가 어떤 반성이나 책임의식도 없이 일제히 다시 전당대회에 나가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겠다고 하면 어떤 국민이 다시 희망과 기대를 걸겠나"라고 했다.

한편 최근 신당 창당 움직임과 관련, "시민사회, 종교계, 학계, 문화계 등 각계 각층에서 좋은 정치세력이 필요하는 목소리가 봇물 터지듯 나오고 있는게 사실이고 그런 움직임을 듣고 있다"며 "정권 교체에 기여하기 위해 나 자신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본적인 고민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