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靑 '문건 유출 서명 강요', 심각한 국정농단"

[the300]"비선실세 국정농단 과거형 아닌 현재진행형"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사진=뉴스1제공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청와대가 한 전직 행정관에게 문건 유출을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이 주도했다는 내용의 진술서에 서명을 강요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이게 사실이라면 청와대의 조직적인 진실은폐 기도로서 이 또한 심각한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역설적으로 비선실세 국정농단이 과거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임을 말해준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위원장은 "집권여당의 보신주의와 검찰의 비선실세에 대한 '황제의전'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가 안 봐도 비디오가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검찰은 법을 수호하라고 국민이 쥐어준 칼로 비선실세를 비호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만일 검찰이 눈치보기, 짜맞추기 수사로 끝내려 한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나 특검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위원장은 또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내년 경제성장률을 0.3%포인트 내린 3.5%로 추정한 것과 관련, "IMF 등도 양극화를 해결해야 경제가 성장한다고 하는데, 박근혜정부는 나홀로 부채주도 성장을 하고 있다"며 "정부와 새누리당은 증세를 하면 경기를 망친다고 하는데, 성장과 복지의 선순환이 정답이다. 소득주도 성장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북문제와 관련해선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북한만 준비돼 있다면 진실한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했는데, (리퍼트 대사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외교안보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의미깊게 생각한다"며 "마침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워싱턴 세미나에서 '지금까지는 한미간 대북압박에 초점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두 남북관계에 희망적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청와대 국가안보실에 밀려 존재감 없던 통일부가 본연의 일인 남북관계 개선에 앞장서는 것 아닌가 싶어 통일부 장관의 행보에 기대를 걸어본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