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野외통위원, 윤병세 장관에 세종재단 인사 논란 해명 요구

[the300]野, 세종재단 청와대 지목 여무 집중 추궁

윤병세 외교부장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8일 최근 청와대 인사개입 논란에 선 세종재단 이사장 인사와 관련,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해명을 강하게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실무국장이 청와대가 지목한 사람을 넣는 것이 적합하다고 말한 것은 알고 있냐"며 윤 장관을 압박했다. 

이에 윤 장관은 "청와대 관련 사실은 모르겠다"면서도 "(논란 중심에 선)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거론되는 것은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한 언론사는 지난 6일 '세종재단 이사장 선임 경과보고' 문건이라는 것을 입수해 외교부가 지난 7월28일 공석인 재단 이사장에 박 전 수석을 내정해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문건에는 외교부 신모 국장이 "위(청와대)에서 박준우 전 정무수석 내정을 통보함"이라고 쓰여 있고, 박 전 수석이 9월3일 재단 관계자와 나눈 대화 기록에는 "알아보았더니 이것은 김기춘 비서실장 일이 아니고,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결정한 일이다"라는 박 전 수석의 말이 나와 있다고 이 신문사는 전했다. 

심지어 청와대는 박 전 수석 통보 이전인 4월29일에도 김모 전 대사를 재단 이사장으로 통보해 청와대가 2차례 민간재단 이사장 자리에 개입했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그러나 김 전 대사는 박 대통령이 관피아 척결 선언을 포함한 세월호 참사 관련 특별담화를 발표한 5월19일 오후 10시쯤 재단 측에 전화를 걸어 "지금 국가 전체의 분위기(관피아 유관부서 취업 금지)는 저 개인에게 국한된 것이 아니다"라며 스스로 물러섰다고 이 문건에 기록됐다는 것이 이 신문사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같은 당 신경민 의원은 "세종재단 이사장 선임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두 명 다 걸어온 경력이 많은데 유독 청와대 경력이 있는 사람이 된 것에 무슨 차이가 있냐"라고 반문했다. 

이에 윤 장관은 "정권의 변화와 상관 없이 재단 이사장 자리에 훌륭한 분들이 있었다"면서 "거론된 분들이 외교계에서 훌륭한 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특별히 그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의 경우는 외교부와 통일부에서 공무원 연금개혁과 관련해 직원들에게 동의서를 받은 것에 대해 지적했다. 

이 의원은 먼저 "몇 명에게 동의서를 받았느냐. 자발적으로 받은 것이냐"는 질문에 윤 장관과 황부기 통일부 차관은 '거의 대부분 다 받았고, 자발적으로 본인들이 작성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 의원은 자발적인 것이 아니었다고 강조하면 "연금에 대해서 찬반의 자유와 권리가 있는데 이를 묵살하는게 민주 정부냐"며 비판했다. 

아울러 최근 통일부 1급 간부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이 의원은 "통일부에 중대사태가 발생한 것도 아닌데 1급 5명의 사표를 한꺼번에 받았다"며 "사표내는 분위기가 있어도 장관들이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하고 부서 공무원들 챙겨야 신뢰가 생기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