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정윤회 문건 사과 없고, 민심전달 없었다”…당청 회동 비난

[the300]“대통령기록물에 무슨 찌라시 타령” 국조·특검 논의해야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 간의 청와대 회동과 관련 “부끄럽고 잘못된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대통령은 (정윤회 문건과 관련해) 최소한의 유감표명 조차 없었다”며 “대통령은 검찰에 수사지침을 내린 데 이어 여당에도 흔들리지 말라고 지침을 내렸지만 여당은 늘 그랬듯 ‘아니오’라고 당당하게 말한 사람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7일 회동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정윤회 문건’을 찌라시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문 위원장은 “누가 보더라도 찌라시가 아닌 대통령기록물이고 공공기록물인데 무슨 찌라시 타령인가”라며 “비선실세 개입과 권력 사유화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 사건을 유야무야 넘기거나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줘서 끝내려 한다면 일파만파 걷잡을 수 없은 상황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정권의 명운을 걸고 초장에 제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과감히 읍참마속해야 하고 알렉산더가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내리친 것처럼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새누리당은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와 특검 논의에 함께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문 위원장은 정부의 대기업 중심의 경제정책에 대해 “지역구에서 만난 그 누구도 정부의 경제활성화 정책에 동의한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며 “최저임금의 현실화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로 가계소득을 실질적으로 보장해주는 식의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